정부는 특별법을 거부하면 조합비 원천징수 차단, 노조사무실 폐쇄, 노조 간부 징계, 조합원 징계·탈퇴 종용 등을 하겠다는 노조파괴 지침을 내렸다.

지난 3월 24일부터 정부는 행자부와 대전시청을 시작으로 노조파괴 지침 설명회를 각 시도에서 진행하고 있다.

이에 공무원노조는 각 기관에서 진행되는 교육에 본부별로 항의 투쟁을 조직했고 공정거래위원회, 재경부, 인천, 충북, 전북, 대구경북에서는 교육장을 점거해 교육을 무산시켰다.

전국적으로 교육이 무산되자 부산, 울산, 광주에서는 경찰을 동원하고 첩보전을 방불케 하며 교육 시간과 장소를 몇 차례나 변경했지만 이조차도 허겁지겁 끝내야했다.

그럼에도 정부는 탄압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기 때문에 공무원노조는 민주노총, 민주노동당과 연대해 투쟁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