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대선 후폭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7월 8일 멕시코시티 소칼로 광장에 민주혁명당(PRD) 후보 로페스 오브라도르 지지자 40만 명이 모여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그들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전면 재검표를 요구했다.

석연치 않은 이유로 개표 집계에서 제외된 3백만 표, 오브라도르 지지 성향이 강한 지역의 투표함들이 사라졌다가 쓰레기장에서 발견된 점, 1988년 대선 때 부정선거에 사용된 전산 시스템이 이번에도 사용된 점 등 부정선거 의혹이 짙다.

1988년 대선 당시 제도혁명당(PRI)에서 뛰쳐나온 콰우테목 카르데나스는 중도좌파 선거연합 민족민주전선(FDN)의 후보로 출마해 사실상 승리했으나 PRI의 부정선거 때문에 승리를 빼앗겼다. 이듬해 카르데나스를 비롯해 PRI를 탈당한 인사들이 공산당·통합사회당·사회당 등 소규모 좌파 정당들과 손잡고 만든 중도좌파 포퓰리스트 정당이 바로 PRD다.

그러나 부정선거에 순순히 승복하고 물러선 카르데나스와 달리 이번에 오브라도르는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소칼로 광장에 집결하라고 호소했다.

물론 오브라도르의 대중 시위 호소에는 기층 사회운동의 압력이 강력하게 작용했다. 이미 7월 5일에 PRD의 고위 간부는 〈파이낸셜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의 분노가 대단하다”며 오브라도르가 “지도하지 않는다면 혼란이 일어날 것”이고, “매우 강력한” 시민 운동이 이미 움직이고 있어서 오브라도르로서도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지금 멕시코 민중은 18년 전처럼 또다시 민주주의를 도둑맞을 수는 없다며 거리로 뛰쳐나오고 있다.

한편, 주류 언론들은 이번 대선 결과가 라틴아메리카의 좌파 바람이 꺾였음을 보여 주는 것인 양 보도한다. 그러나 주요 정당들의 득표율 변화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보여 준다.

득표율

2000년 대선에서 현 집권당인 국민행동당(PAN)은 42퍼센트를 득표했으나 이번 대선에서는 35퍼센트를 득표했다. 6년 전 36퍼센트를 득표했던 PRI는 이번에 22퍼센트를 득표하는 데 그쳤다. 반면에 PRD는 16퍼센트에서 35퍼센트로 상승했다.

공공연한 신자유주의 정당들(PAN과 PRI)의 득표율이 6년 사이에 21퍼센트 감소한 반면, 중도좌파 정당 PRD의 득표율은 갑절 넘게 상승한 것이다.

물론 PRD와 오브라도르의 신자유주의 반대에 모호한 구석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모든 노인들에게 연금 지급, 무상의료·무상교육,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 재협상 등 신자유주의를 거스르는 정책·공약을 주창한 것도 사실이다.

지금 멕시코 인구의 거의 절반이 빈곤층인데도, 세계 1백대 부자 중 12명이 멕시코인이다. 이런 엄청난 불평등과 심각한 빈곤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죽음의 위험을 무릅쓰고 멕시코-미국 국경을 넘고 있다. 7월 8일 소칼로 광장 집회에 참가한 농민 벨라스코 크루스는 이렇게 말했다. “부자들이 모든 것을 가지고 빈민들은 아무것도 가지지 못한 것에 신물난다.”

요컨대, 이런 경제적·사회적 고통에 대한 대중의 불만이 이번 대선에서 신자유주의 정당들의 지지율 하락과 PRD의 약진으로 표출된 것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