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 당국이 총학생회를 인정하지 않는 것에 맞서 총학생회가 총장실을 점거한 지 1백2일째가 된다. 최근 학교 당국은 총장실 점거를 빌미로 6명에게 무기정학, 4명에게 유기정학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교수노조 위원장, 직원노조 위원장은 지난 29일 있었던 이사회 앞 기자회견에서 총장·이사장 퇴진을 외치며 삭발식을 감행했다.

2003년 동덕여대 학생과 노동자 들은 70일간 수업거부와 전면파업으로 관선이사 파견, 교육부 전면감사라는 승리를 쟁취했다.

그러나 그 때 함께 싸웠던 교수들이 보직교수가 되면서 등 뒤에 비수를 꽂았다. 작년 10월, 학교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학보사 기자를 전원 해임해 충격을 줬고, 올해는 등록금책정위원회가 인상률을 정하기 직전에 돌연 총학생회가 '부정선거'를 저질렀으니 총학생회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등록금을 일방 고지했다.

총학생회가 학교의 재검표 요구를 받아들였지만 학교 측은 재검표를 거부했다. 총학이 공동조사와 공청회까지 제안했으나 학교 측은 응하지 않았다. 애초에 부정선거 따위는 있지도 않았던 것이다.

황당하게도, 동덕여대 송봉호 총장은 총학생회 음해가 뜻대로 잘 안되자 학생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학생 징계 외에도 손봉호 총장의 전횡은 심각하다. 성과급제 시도, 노조 탄압 인사 보직임명 시도, 용역을 동원해 현수막 철거, 9백만 원에 달하는 과도한 입시수당 수령, 부총장 부인의 제주도 여행경비 교비 지급, 물가인상률인 2.5퍼센트 내외로 등록금 인상률을 재조정하라는 이사회의 권고 무시 등 과연 총장 자격이 있나 싶을 정도다.

이 때문에 교수노조, 직원노조는 물론 원로교수회까지 총장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이사회조차 징계철회를 권고했다. 이사장만이 총장을 비호하며 '총장이 퇴진하면 학교는 큰 혼란에 빠지고 피바다가 될 것'이라며 학생들을 협박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사장 퇴진'구호가 등장했다.

지난 4월 고려대 7명 출교를 필두로 동덕여대, 한국외대 등으로 징계가 확대되면서 징계권이 학생자치 탄압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 따라서 세 학교가 각자 단호히 싸우면서도 서로 연대해서 더 큰 범위의 투쟁을 벌일 필요가 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