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의 파업이 한 달째 이어지면서, 사측이 하청업체인 '영기업'을 폐업하고 비정규직 현장위원 4명을 징계·해고하려 해 8월 30일 충돌이 벌어졌다.

3백여 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일부 정규직 대·소의원들이 라인을 점거하자 사측은 거의 모든 공장 관리자를 동원해 폭력 탈환을 시도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머리가 찢어지고 멍이 들고 피를 흘리면서도 파업을 지켜냈다.

결국 뒤늦게 정규직노조 간부들이 2공장으로 와 중재를 시작했다. 정규직노조 지도부의 중재로 일단 징계는 유보됐다.

정규직노조 지도부가 중재자 노릇만 한 것은 유감이다. 비정규직노조 지도부가 마지못해 이 중재안을 받아들이자 징계·폐업 철회 때까지 싸우길 원한 비정규직 현장위원들은 반발했다.

8월 31일 불법파견 특별교섭이 열렸고 사측은 다시 파업 중단을 요구했다. 비정규직노조는 잔업 거부를 계속할 것이고, 사측이 전향적인 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9월 11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그 전에라도 사측이 추가 징계나 고소·고발, 손배 등을 시도하면 즉각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다음날 새벽에 5공장 정규직 남문수 동지가 자결했다. 남문수 동지는 사측의 일방적 전환배치 때문에 익숙했던 공정에서 쫓겨나 사무실에 대기하면서 막막한 삶을 괴로워했다.

남문수 동지의 죽음은 사측의 억압적 노무관리와 탄압이 단지 비정규직만의 문제가 아님을 보여 준다.

남문수 동지의 죽음을 계기로 현대차의 주요 현장조직들은 사측의 탄압에 맞서는 원·하청 공동투쟁에 나서라고 박유기 지도부에 요구하고 있다. 박유기 지도부는 더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