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노동사회부에서 발표한 새로운 통계들은 전체 이라크 인구 2천9백만 명 가운데 거의 5백60만 명이 [미국의 이라크] 침략 이후 빈곤층으로 전락했음을 보여 준다. 이들 가운데 40퍼센트 이상이 절대 빈곤층이다.

실업률은 60퍼센트로 끔찍한 수준에 이르렀고 물가인상률은 2005년 7월 이후 70퍼센트까지 치솟았다.

현재 이라크 인구의 거의 3분의 1이 식량 배급에 의존하는데, 이것은 침략 전 UN의 혹독한 식량-석유 교환 프로그램을 통한 제재 때보다 갑절이나 많은 것이다.

[서방 정부들이] 원조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것도 참상 악화에 한몫 했다. 2003년에 서방 정부들은 이라크는 결코 “실패한 국가”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나 점령 상황이 거듭 나빠지면서, 그들은 이라크인들에게 한 약속을 저버렸다.

UN 이라크 조정관 앤드루 하퍼는 2007년 이라크 원조 예산이 대폭 삭감됐다고 말했다. UN 난민기구는 미국?유럽연합(EU)?호주?일본의 기부금이 “폭락”했다고 말한다.

UN 이라크 구호 예산은 2003년 8천만 파운드에서 2006년 1천5백50만 파운드로 대폭 삭감됐고, 이 때문에 구호 프로젝트의 절반 이상이 폐기됐다.

이라크인들의 삶이 계속 악화되는 반면, 미군 점령 아래 벌어지는 부정부패의 규모가 계속 폭로되고 있다.

전직 장관 알리 알라위가 말하는 최근의 부패 사건 가운데는, 미국이 임명한 한 이라크 장관이 4백만 파운드[약 71억 원]가 넘는 돈을 횡령했고 현재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도피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게 있다. “사상 최악의 도둑질 가운데 하나”로 불리는 그 사기는 2004년에 벌어졌다.

이라크 의회 위원회는 2003년 점령이 시작된 이후 공공 기금에서만 12억 파운드[약 2조 원]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바그다드 현지의 NGO인 ‘이라크인들을 위한 평화와 자선’의 이브라힘 압델 라흐만은 “이라크는 유전 지대를 떠도는 빈민들로 가득한 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