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남부의 석유 노동자 수만 명을 대표하는 노조 지도자들은 최근의 파업 위협으로 미국의 꼭두각시 [이라크] 정부에게서 중요한 양보를 얻어냈다고 낙관한다.

이라크석유노조연맹(IFOU, 이하 석유노조)는 바스라, 디 카르, 알 무타나 주(州)의 노동자 2만 6천 명을 대표한다. 이 노조는 2003년 이래 이라크의 석유 수출을 중단시키며 석유 산업을 마비시킨 세 차례의 파업을 조직했다.

5월 14일로 예정됐던 파업은 이라크 총리 누리 알 말리키와의 막판 협상으로 연기됐다.

파업의 핵심 쟁점 가운데 하나는 많은 논란을 낳으며 이라크 의회에서 논의 중인 새 석유법이었다. 이 법은 다국적기업들이 30년 동안 유효한 계약을 통해 이라크의 미개발 유전들을 개발함으로써 막대한 이윤을 챙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석유노조는 지난해 바스라에서 정부의 석유법안에 항의하는 두 차례 컨퍼런스를 조직하며 오랫동안 석유 사유화 반대 투쟁을 벌였다. 노조 대표인 하산 주마 아와드는 "석유법은 이라크 민중의 뜻을 반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석유법은 외국 석유 기업들이 이른바 '생산 공유 협정'아래 이라크 석유의 사유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하산 주마 아와드는 석유법을 막아내기 위해 국제 노동조합 운동의 연대를 호소했다. "[이라크] 석유노조는 전 세계의 모든 노조에게 우리의 요구를 지지해 줄 것과 각국 정부와 석유 기업들에게 이라크의 유전 지대를 넘보지 말라고 압력을 넣어줄 것을 호소한다."

석유법 초안을 비판하는 세력은 석유노조만이 아니다. 이라크의 다른 모든 노조들, 다수의 정당들, 이라크 최고의 석유 전문가 60여 명도 석유법에 반대하고 있다.

5월 5일 석유노조 측 협상단은 누리 알 말리키에게 수정안을 노조에 제시할 것 등을 포함한 요구 목록이 담긴 편지를 보냈다.

노조는 또, 임금인상과 노동조건 개선, 물가인상 억제를 위한 정부 조처와 석유 노동자들, 특히 암을 유발하는 열화우라늄 무기 때문에 오염된 지역의 노동자들을 위한 의료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주 노조 협상단은 알 말리키가 그들의 요구에 분명히 동의했고 총리실, 석유부, 남부석유회사, 석유노조 대표자들 간의 추가 협의를 약속했다고 말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