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아 사건’은 학벌사회가 낳은 에피소드인 다른 학력위조 사건들과 달리 권력형 부패 스캔들의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신정아는 동국대 교수 채용이나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 선임 과정에서 권력층의 비호를 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최근에는 청와대 정책실장인 변양균이 신정아를 비호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지난 6월에 신정아의 사표를 반려한 동국대 총장 오영교는 노무현 정부의 행자부 장관 출신이다. 

신용불량 상태인 신정아가 외제 승용차를 타고 고급 명품을 구입하는 등 큰돈을 쓰고 다닌 것도 석연치 않은 부분이다.
동국대 재단과 홍기삼 전 총장 등이 관련된 ‘동국대 부설 병원 의약품 납품 비리’와 ‘교직원 채용 비리’ 등에 대해 검찰의 내사가 갑자기 중단된 것도 ‘권력의 외압’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신정아 사건은 노무현과 청와대에게 또 하나의 오점이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