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사정권이 폭압적 탄압으로 민중항쟁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군부의 유혈 진압으로 최소 2백여 명이 희생되고 1만여 명이 연행됐는데, 연행자 중 6천여 명이 승려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대에게 박수를 쳤거나 승려들에게 응원을 했다는 이유로” 시민들을 마구잡이로 연행하고, 헬리콥터와 트럭을 타고 다니며 확성기를 통해 “너희들의 사진을 갖고 있다. 모두 체포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시위는 줄어든 듯하지만, 버마 시민들의 분노와 저항은 꺼지지 않았다.

시민들은 군사정권의 시각을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국영방송의 뉴스에 항의해, 뉴스가 방송되는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집에 있는 TV나 라디오를 끄고 있다.

연행된 버마 승려들이 단식농성에 돌입했다는 소식도 전해지고 있다.

한국에서 활동중인 버마인 활동가 소모뚜 씨는 “현재 시위는 크게 일어나지 않고 있지만 국민들은 당장 할 수 있는 저항을 하며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그리고 언제든 큰 시위가 일어날 수 있다” 하고 말했다.

단식농성

국제적인 항의 운동도 벌어져 버마 군사정권을 규탄했다. 영국 런던에서는 1만여 명이 참가한 시위가 벌어졌고 세계 35개국에서 버마 군사정권을 규탄하는 국제공동행동이 10월 6∼7일에 진행됐다.

10월 7일 명동에서도 버마인과 한국인 1백50여 명이 모여 ‘버마 민중 학살 규탄과 민주화 지지 국제공동행동’ 집회를 하고 종로 조계사까지 행진했다.

계속된 버마 민중의 영웅적 저항과 국제적 연대 운동으로 버마 군사정권은 이미 큰 타격을 받았다.

군대 내에서 균열도 나타나고 있다. 시위 진압에 동원됐다가 발포 명령을 거부하고 타이로 망명한 히타이 윈 소령은 “많은 군인이 승려에게 발포를 했다는 사실에 엄청난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있다” 하고 말했다.

이 때문에 버마 군사정권은 탄압뿐 아니라 유화 제스처도 취하고 있다.

아웅산 수치의 이름을 입에 올리는 것조차 막아 온 독재자 탄 쉐가 유엔 특사를 만나 아웅산 수치와 대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물론 수치가 군정에 맞선 반대 활동을 중단하고, 경제제재 등 제재안 지지를 철회해야 한다는 까다로운 조건을 붙이긴 했지만 말이다.

버마 민족민주동맹(NLD)의 니안 윈 대변인은 “이런 조건을 내걸었다는 것만으로도 수치와의 면담에 진지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고 말했다.

그럼에도 수치가 “평화와 발전을 위해서라면 누구와도 대화하겠다”고 말해 왔기 때문에 타협할 가능성도 있다. 수치는 8888항쟁 때도 “군대를 너무 몰아붙이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며 군사정권의 숨통을 틔워준 바 있다.

그러나 수치가 군부와 타협하는 것을 지켜보며 민중항쟁을 건설·확대하는 일을 멈춘다면, 군사정권은 지난 1990년 총선 결과를 무시했던 것처럼 다시 한번 운동을 파괴하고 그 성과를 무력화하려고 할 것이다.

따라서 아웅산 수치의 행보에 상관없이 버마 군사정권을 완전히 몰아낼 때까지 투쟁해야만 버마에서 완전한 민주화가 가능할 것이다.

운동 속의 혼란 - 버마 민중항쟁을 분명히 지지해야 한다

민주노동당 당원게시판에 ‘미얀마 문제, 권 후보와 당은 신중치 못하다’ 라는 글을 올린 오한강 동지(이하 존칭 생략)는  버마 민족민주동맹(NLD) 한국지부를 방문하고 버마 민중항쟁을 지지한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를 비판했다.

“인권의 문제로서 [버마] 군사정권을 비판하는 것은 타당”하지만, “친서방적인 아웅산 수치”가 지도자인 버마 민중항쟁을 지지하는 것은 잘못이라는 것이다.(오한강은 일관되게 버마 민중이 거부하는 ‘미얀마’라는 국호를 쓰고 있다.)

이런 주장에는 버마 군사정권이 “친 사회주의”적이라는 착각이 깔려있는 듯하다.

그러나 버마 군사정권은 말로는 ‘사회주의’를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노동자를 착취하고 억압하는 권위적인 자본주의 국가의 지배자들일 뿐이다. 더구나 1988년 쿠데타 이후 ‘버마식 사회주의’라는 ‘미사여구’마저 없애버렸다.

오한강은 친서방 지도자를 뒀다는 이유로 버마 민중항쟁에 대한 지지를 꺼린다. 그러나 1987년 6월항쟁에 참가한 많은 사람들이 친서방적인 김대중이나 김영삼을 지지했다고 해서 그 항쟁을 지지하지 않는다면 정말 어리석은 일일 것이다.

오한강은 “친중국적인 미얀마 정부를 전복하려는 미국”의 위선을 옳게 비판하지만, 서방 제국주의와 마찬가지로 지정학적 패권 때문에 버마 군사정권을 지지하는 중국 제국주의에 대한 비판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

또, 오한강은 ‘내정 불간섭’을 강조한다. 물론 진보진영은 제국주의적 ‘내정 간섭’을 반대해야 한다. 그러나 아래로부터 국제적 민중 연대는 ‘내정 간섭’이 아니다. 그런데 오한강은 제국주의적 개입과 진보운동의 국제적 연대를 모두 ‘내정 간섭’으로 뒤섞고 나서, 중국 제국주의의 ‘내정 간섭’에는 침묵하고 국제적 민중 연대만 반대하고 있다.

결국, 버마 군사정권에 반대해 민중항쟁을 지지하는 태도는 비판받을 입장이 전혀 아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