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이 서울시장일 때 임명한 도시철도공사 사장 음성직은 2005년 9월 부임하자마자 구조조정의 칼날을 들이댔다. 비협조적인 회사 간부들은 구 연수원(옛 남산 안기부 건물)에 의자도 없는 빈 사무실로 좌천됐다.

서울시장 오세훈의 승인 아래 음성직이 일방적으로 추진중인 ‘5678 창의조직’(5678은 서울의 5호선~8호선을 지칭)은 ‘직제(조직) 개편’을 빌미로 한 도시철도공사 구조조정 계획이다.

이 계획은 한마디로 말해 인력 30퍼센트 감축과 사유화 프로그램이다. ‘중간조직 폐지, 무숙박 근무, 기술 직종 통합’ 등을 통한 “새 일 찾기”라는 명목 하에 나이든 중간 관리자들과 기술 인력을 자회사 비정규직으로 변경하고, 나머지 인력도 최대한 쥐어짜는 것이다.

또, 차량 인원 감축을 위해 완전 [무인]자동운전을 단계적으로 시행하려고 하는데, 이는 시민 안전마저 위협한다. 무인 매표를 실시하고 역무관리소 15개를 4개로 축소해, 운수 업무를 포기(사유화)하고 부대 사업 관리만 하려 한다. 그러면 시민 불편은 더 커진다.

도시철도 노동자들은 음성직의 얄팍한 술수를 잘 알고 있고, 비용 절감을 명분으로 시민의 안전과 편의마저 포기하려는 이 계획이 얼마나 위험한지도 잘 알고 있다.

도시철도 조합원들은 파업 찬반투표에서 84.5퍼센트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투쟁을 결의했고, ‘구조조정 철회와 음성직 사장 퇴출’을 위해 1월 31일 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공기업 사유화와 노동자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모든 동지들의 연대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