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중 동포들이 이명박 정부의 ‘선별 체류비자’ 제공 방침에 반발해 싸우고 있다. 법무부는 1992년 한-중 수교 전에 입국한 미등록 재중 동포들 중 소수에게만 5년간 머물 수 있는 체류비자를 주고, 1천여 명을 강제 추방하려 한다. 이미 수교 전 입국자 두 명이 최근 강제 추방됐다. 재중 동포들은 17년 넘게 살아온 땅을 떠나라는 이명박 정부의 방침에 크게 분노하며 5월 19일부터 기독교백주년기념관에서 항의 농성에 들어갔고, 매주 일요일 서울조선족교회 앞마당에서 항의 집회를 벌이고 있다. 재중 동포들은 한-중 수교 전 입국자의 체류 합법화, 방문취업제 입국자의 자유 취업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