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쇠고기 먹으면 광우병 걸린다고 선동한 정치인, 학자, 무슨 무슨 운동가, TV방송사 고위 간부, 전교조·민주노총 간부들이 값싸다고 뒷구멍에서 몰래 미국산 쇠고기를 먹고, 집에 들고 가지 않는지는 반드시 눈 뜨고 지켜볼 일”

- 한 맺힌 〈조선일보〉

“국민 중엔 반역자도 있고, 범죄자도 있고, 철부지도 있고, 선동에 속아 날뛰는 이도 있고, 거짓말쟁이도 있고, 금치산자도 있다. 이들에게도 대통령이 항복해야 하는가?”

- 극우익 조갑제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노약자 그 다음에 여성, 장애인 절대 때리는 모습이 찍히면 우리가 당합니다. 그런 모습이 찍히지 않도록 하시고”

- 전경들에게 ‘안 보이게 때리라’고 교육하는 경찰청 1기동대 간부

네티즌: “조중동에 광고하면 이가 다 빠져도 이가탄 안 먹을 것”

명인제약: “이들 신문에 광고를 싣지 않겠다. 이미 계약된 것도 철회하겠다”

- 조중동 광고 차단 운동의 성과

“아빠가 출근할 때 기름 값 / 엄마가 시장갈 때 미친 소 / 우리가 학교 가면 0교시 / 우리들의 수면시간 4시간 / 우리는 민주시민 촛불소녀들 / 미친 소 민영화 대운하 싫어”

- 〈뽀뽀뽀〉 패러디 노래

“이 사기꾼[이명박]이 죽더라도 저 혼자 죽으면 되는데 … 애국우파까지도 저승길 동행친구로 삼을까 보아 걱정입니다.”

- 조갑제닷컴의 한 기고자

“대통령 지지율 20퍼센트대? 좀 과장해 말하면, 조금이라도 제 머리로 생각할 줄 아는 국민들은 다 싫어한다는 얘기”

- 한 여론조사기관 책임자

“요즘 같아선 장마가 얼른 시작되라고 기우제라도 지내고 싶은 심정 … 비소식이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고 있다”

- 경찰 관계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