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말 민주노동당 당원이라는 이유로 해고된 나는 6월 1일자로 복직됐다. 지난 3월 지방노동위원회의 ‘부당해고 인정 및 원직복직’ 판결이 이행된 결과다. 여전히 비정규직 신분이지만, 강제로 쫓겨난 일터로 싸워 돌아가는 것은 큰 승리다.

그동안 함께 싸워 준 공공노조와 민주노동당, 정규직 동료들은 “역시 정의는 이긴다”며 기뻐해 줬다.

그러나 공단 측은 지난 반년간 겪은 고통스런 해고 생활의 원인이 나에게 있다는 황당한 말을 하며, 탈당하지 않는 한 별정직(정규직) 전환 여부를 논의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나는 동료들과 등 돌리고 앉아야 하는 자리에 배치받았고, 혼자 ‘제도개선 보고서’를 써 내라는 지시를 받았다. 팀 관리자는 “공단 나쁘다고 써붙여 놓고 시위를 해대더니, 그렇게 나쁜 공단에 왜 들어오냐? 법의 인정을 받았다고 해서 인간적 신뢰가 없는 상태에서 일할 수 있을 것 같으냐?” 하고 적반하장격인 비난까지 퍼부어댔다.

그러나 몇몇 정규직 동료들은 관리자의 처사에 어이없어 하며 “요즘 분위기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 … 힘들어도 꿋꿋히 버텨라”, “(내놓고) 도와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오며 가며 격려해 주고 있다. 그래서 마음이 뜨거워져 잠깐씩 눈물이 나기도 한다.

민주노동당 노동위원회에서는 ‘별정직 전환 제외’에 항의하는 공문을 발송하고, 홍희덕 국회의원이 공단 이사장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

나는 공공노조의 도움을 받아 비정규직 차별시정 신청을 할 것이다. 또, 함께 해고됐지만 아직 복직되지 못한 동료 비정규직 노동자와 함께 팻말 시위도 계속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