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6월 19일 대의원들의 만장일치로 7월 2일 하루 파업, 3일부터 5일까지 집중 상경 투쟁, 7월 한 달간 집중 투쟁을 결정했다.

촛불시위의 성과를 이어 “이제부터 조직된 노동자들이 … 이명박 정부를 무릎 꿇릴 수 있는 투쟁을 하자”는 이석행 위원장의 약속은 고무적이다.

민주노총 파업은 서민의 삶을 지키는 정당한 파업이다. 한 조사에서는 우파 언론의 악선동에도 불구하고 국민 60퍼센트가 파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중동은 ‘현대차 노조 찬반 투표는 부결된 것’이라며 헐뜯었지만 이들의 억지대로라면 유권자의 30퍼센트 정도밖에 표를 얻지 못한 이명박이 대통령인 것 자체가 문제다.

권력자들은 이번 파업이 노조 현안이 아니어서 불법이고, 경제가 어려운데 정치파업에 나서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공공요금이 오르고, 광우병 쇠고기를 온 가족이 먹어야 하는 상황은 노동자들의 ‘현안’이다. 게다가 전체 서민의 삶을 망쳐놓는 이명박을 막는 파업에 나서는 것이야말로 노동조합의 ‘책임 있는’ 자세다.

오히려 민주노총 지도부는 파업 시기를 앞당기고 더 확대해야 한다. 1백만 명 시위 이후 촛불 규모가 줄어든 틈을 타 정부가 반격을 시작한 상황에서 7월 2일까지 기다리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

파업이 가결된 현대차·기아차를 비롯한 금속노조와 이미 투쟁중인 공공부문 노조들이라도 먼저 파업을 시작해야 한다. 산업현장 활동가들은 노동조합 대의기구와 현장에서 선동·조직화를 통해 파업이 앞당겨지고 하루 파업에서 더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