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아레사 빈슨이 인간광우병으로 죽은 것이 아니라고 발표하자 국내 보수 언론들이 일제히 ‘거 봐라’며 MBC ‘PD수첩’ 공격에 나섰다.

그러나 ‘PD수첩’은 담당 의사들의 의견을 토대로 인간광우병일 가능성이 높지만 정확한 것은 부검을 해 봐야 안다는 사실도 전달했다. 미국 농무부 레이먼드 차관이 “인간광우병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사실도 후속 보도했다.

오히려 〈조선일보〉 등 보수 언론들이야말로, 검사도 제대로 하지 않는 미국에서 “광우병에 걸린 소가 한 마리도 없다”는 둥 ‘아님 말고’식 거짓말로 일관해 왔다. 이래서 저질 찌라시라는 말을 듣는가 보다.

게다가 부시 정부가 강력히 개입했을 가능성이 큰 CDC의 발표를 얼마나 신뢰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1981년에 처음으로 에이즈가 알려졌을 때 CDC는 마치 동성애가 이 질병의 원인인 것처럼 발표한 바 있다.

설사 CDC의 발표가 진실이라 하더라도 미국 쇠고기의 광우병 위험이 줄어든 것은 전혀 아니다. 미국은 광우병의 원인으로 입증된 동물성 사료 정책을 폐기하지 않고 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