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몇 주 전만 해도, 자유시장 자본주의 옹호자들은 이 체제가 유일하게 올바른 체제이고 다른 대안은 있을 수 없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그들은 이제 확신을 잃었다.

은행과 금융에서 시작된 경제 위기는 빠른 속도로 다른 경제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모든 나라가 경제 위기의 영향을 받으면서 수많은 사람이 고통받기 시작했다.

벨라루스, 헝가리, 아이슬란드, 파키스탄, 우크라이나 등은 국가 부도 일보 직전이다. 그 뒤에 훨씬 큰 국가들 ─ 폴란드, 러시아, 아르헨티나, 터키 ─ 이 무너질 위험에 처해 있다.

이들 국가는 환율이 하락하고 수출이 줄면서 무역수지를 맞추려고 사방에서 돈을 빌리고 있는 형편이다.

어떤 나라의 외환보유고는 몇 주 동안 버틸 정도밖에 안 된다. 그들은 IMF에 손을 벌리고 있다. 그러나 서방의 부국들이 통제하는 IMF는 엄청난 대가를 요구할 것이다. 지난 경제 위기 때, IMF는 구제금융의 대가로 정부 재정 삭감, 사유화, 시장 자유화 등을 요구했다. 많은 나라에서 이런 조처는 끔찍한 결과를 낳을 것이다.

파키스탄의 경우, 이미 수백만 명이 식료품과 연료 부족으로 끼니를 거르고 있고, 파키스탄 정부는 연료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고 가스와 전력 가격 상한제를 폐지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IMF 구제금융을 받으려면 정부 지출이 더 큰 폭으로 삭감돼야 할 것이다.

대량 해고

경제 위기로 고통받는 것은 빈국만이 아니다. 선진 공업국가의 정부들은 은행 구제에 천문학적인 액수를 퍼부었지만, 기업들이 노동자들을 대량 해고하는 사태 앞에서는 수수방관하고 있다.

저들은 빈국의 고통과 선진 공업국의 대량 해고가 자연스럽고 저항해 봐야 소용없다고 말한다. 물건을 생산해 봐야 팔 곳이 없기 때문에 별수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팔리지 않은 상품이 쌓이고 노동자들이 해고되지만, 이것은 그런 상품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없어서가 아니다. 다만, 그 사람들이 이 물건을 살 돈이 없는 것이 문제다.

지금 폐쇄되는 공장의 기계와 해고되는 노동자들은 인류가 직면한 커다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유용한 구실을 할 수 있다. 예컨대, 자동차를 만드는 기술자들은 대안 에너지를 사용하는 발전기를 생산하는 데 고용될 수 있다.

우리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자원을 가지고 있다. 자본주의는 우리가 그렇게 하지 못하도록 지금껏 억압해 왔다. 그러나 이제 우리 모두 그런 억압의 사슬을 깨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