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이 된 오바마는 후보 시절부터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증강을 주장해 왔다. 그러나 〈소셜리스트워커〉의 중동 전문 기자 사이먼 아사프는 미군의 증파가 더 큰 비극을 부를 수 있다고 경고한다.


국제 원조 구호 단체들은 아프가니스탄에 만연한 기아가 수백만 명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고 경고해 왔다.

올겨울이 끝날 때쯤 아프가니스탄 인구의 약 4분의 1인 8백40만 명 정도가 식품 부족과 고물가, 지난여름의 가뭄으로 굶어죽을 위험에 처해 있다.

UN 산하 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은 아프가니스탄에 약 9만 5천 톤의 긴급 구호 식량이 필요하다고 경고한다. 많은 아프가니스탄인들이 풀뿌리를 캐 먹으며 연명하고 있고, 이미 굶어죽은 사람도 무수히 많다.

세계식량계획은 아프가니스탄인 약 3천만 명이 극심한 빈곤에 허덕이고 있다고 추산한다. 이 수치는 지난 2001년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했을 때보다 늘어난 것이다.

미국 의회가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미국은 지금까지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약 1천1백억 파운드(약 2백20조 원)를 썼다.

반면, 아프가니스탄은 전쟁 초기에 약속받은 지원액 1백60억 파운드(약 32조 원) 중 1백억 파운드(약 20조 원)만을 받았다. 그나마 이 지원액의 약 40퍼센트는 ‘재건 사업’을 수주한 서방 기업들의 주머니 속으로 들어갔다.(그러나 실제 아프가니스탄에서 재건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인재

이런 끔찍한 인재(人災)가 벌어지고 있는데도,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주둔 병력을 증강하기에 여념이 없다. 미국은 병력 2만 명을 “증파”해 나토의 아프가니스탄 점령 비용을 줄여 줄 계획이다.

이 새로운 “증파”는 미국과 나토 동맹국들이 이른바 ‘온건파’ 저항세력 일부와 동맹을 맺고 그들을 ‘부족 민병대’로 전환시키려는 계획의 일환이다.

이런 협상들은 미군 중부사령부의 새 사령관인 데이비드 페트레이어스가 추진하는 새 전략의 핵심이다. 심지어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밀어붙인 미국 정부의 매파들도 이제는 이런 합의가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다.

조지 부시[부시 1세]의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브렌트 스코크로프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아프가니스탄 토착 병력들을 활용해서 우리와 공존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방안을 고민해 봐야 한다. … 아프가니스탄은 원래 느슨한 통치 세력이 운영하던 부족 사회 또는 군벌 사회였다.”

이 “토착 병력들”은 “서구 문명”의 야만적 폭격으로 박살내야 했던 이른바 “극단주의자들”의 다른 이름이다.

미국의 새 전략은 이라크에서 달성한 것과 유사한 합의를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이끌어 내는 것이다. 이라크에서 미국은 일부 저항세력을 매수해 만든 친미 민병대들에 “각성위원회”라는 이름을 붙여 줬다.

그러나 이 전략이 아프가니스탄이나 이라크에서 계속 잘 먹힐 거라는 보장은 없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중재로 아프가니스탄 정부와 저항 세력 사이에 협상이 열렸지만 탈레반의 한 고위 사령관은 〈뉴스위크〉와 인터뷰에서 “딱히 할 말이 없다”고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에만 주로 접경 지역 파키스탄에서 난민 약 27만 6천 명이 강제 추방되는 등 아프가니스탄 상황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이들 중 다수는 아프가니스탄 접경 지역에 대한 파키스탄군의 공습 때문에 피난길에 올랐다.

미국과 그 동맹국들은 이 공습으로 아프가니스탄 저항 세력의 은신처를 없앨 수 있길 바란다. 그러나 접경 지역 전투가 확산되면서 전쟁이 더 위험한 수위로 치달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 새로운 전략의 결과가 어떻든 간에,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을 파괴하는 데 수십억 달러를 쏟아부을 것이고 올겨울 먹을 음식도 없이 살아남아야 하는 아프가니스탄 대중은 이 전략에 반발할 것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