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측이 10월 31일 기존 업체와 1년 더 직원식당 계약을 연장했다. 이에 따라 식당 점거농성까지 결의하며 해고에 맞서던 식당조합원 51명은 단 한 명의 해고 없이 다시 일하게 됐다.

서울대병원 직원식당 직원들은 주1회 휴무, 하루 12시간 근무를 하면서 1백20만 원 정도의 월급을 받아 왔다.

그런데 CJ프레시웨이가 새롭게 식당을 인수하면서 해고 위기에 직면한 직원들은 지난 9월 공공노조 의료연대서울지역지부에 가입했다.

의료연대노조 서울대병원분회는 병원 측에 근로조건 개악 없는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집회와 철야농성, 선전전 등을 통해 조합원과 외래환자, 환자 보호자들의 지지를 확산시켜 나갔다. 10월 31일에 있었던 집회에는 정규직 조합원 10여 명과 대의원들도 결합해 투쟁의 열기를 한껏 높였다.

이런 정규직의 연대와 식당 점거까지 각오한 식당 조합원들의 단호함이 비정규직 해고를 막아낸 것이다.

서울대병원분회를 비롯한 의료연대 서울지역지부는 2007년, 2008년 서울대병원 하청업체인 성원개발분회 투쟁에 이어 비정규직·정규직 공동 투쟁의 사례를 또다시 보여 줬다. 한 식당 조합원은 이렇게 말한다.

“사실 그동안 정규직 노동자들이 파업한다고 했을 땐 정말 이해가 안 갔어요. 우리보다 월급도 많이 받으면서 왜들 싸우나했죠. 그러나 우리가 하루아침에 거리에 나앉게 되자 노동조합이 필요하다는 걸 알았죠. 근데 우리 싸움에 서울대병원 노조 간부들이 자신들의 문제처럼 열심히 하는 걸 보면서 그동안 미워했던 감정들이 다 녹아내려 가는 거예요. 만약 이런 도움이 없었다면 우린 어쩌면 조그만 식당들을 찾아다니며 거리를 헤매고 있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