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간부의 성폭력 사건은 민주노총에 치욕과 불명예를 남겼다. 만약 이 사건이 벌어진 직후 민주노총 집행부가 신속하게 가해자를 징계하고 피해자를 보호하는 조처를 취했다면 총사퇴하라는 요구까지는 받지 않아도 됐을 것이다. 그러나 집행부가 해결을 미루는 동안 피해자의 고통만 가중되고 은폐 의혹까지 받게 됐다. 결국 이 사건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피해자는 또다시 고통을 받았고 집행부에 대한 신뢰는 땅에 떨어졌고  조합원들의 사기도 크게 떨어졌다.

따라서 이번 금속노조 대의원대회에서는 성폭력 가해자를 영구 제명시켜야 한다. 민주노조 운동의 이름에 먹칠을 한 파렴치한 가해자는 영구 제명되는 것이 마땅하다. 이를 통해 성폭력과 여성 억압에 대해 타협하지 않는 단호한 태도를 분명히 해야 한다.

한 개인의 악행이 ‘민주노총 성폭력’이라 불리며 민주노조 운동이 도매금으로 매도되는 것을 막으려면 제명 안건을 전폭적 지지로 통과시켜야 한다. 

지금 조중동은 ‘민주 강간 노총’, ‘강호순보다 더한 민주노총’이라며 물만난 고기마냥 기뻐 날뛰고 있다. 피해자의 괴로움도 아랑곳 않고 그동안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 했던 투쟁에 흠집을 내는 데 이 사건을 이용하고 있다.   

가해자를 제명하고 성폭력이나 여성 차별적 행동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단호하게 뿌리를 도려내는 조치를 취하자. 나아가 이번에 실추된 위신·명예를 회복하기 위해서 더 강력하게 투쟁하자. 이번 사건으로 전체 민중 운동에 끼친 피해를 메우기 위해서라도,노동자·민중의 삶을 파괴하는 이명박 살인정권에 맞선 투쟁에 모든 힘을 다해서 가장 앞장서 싸워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