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수)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와 진보신당 노회찬?심상정 공동대표가 4.29 재보궐 선거 양당 후보 단일화 원칙과 진보원탁회의 구성에 합의했다. 양 당은 이를 위한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로써 민주노동당 분당 1년 만에 진보 진영이 단결해 선거 대응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놓여졌다. 반(反)MB 진보대연합을 요구했던 진보단체들과 대중에게 이번 합의는 새로운 대안세력의 건설 가능성을 확인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이 기회를 잘 활용하려면 양당은 실무협상이 단일화 원칙의 실현을 위한 협상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즉, 실무협상의 난항이 합의 원칙을 깨버리는 결론을 도출해선 안 된다.

누구나 후보 단일화 방식, 특히 울산 북구의 단일화 방식이 최대 쟁점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누구도 패권이나 몽니에 의존해선 안 되며, 배려와 이해의 방식에 기반한 협상이 이뤄져야 한다. 울산 북구 단일화 결과는 진보 진영 전체의 수년 간 성패를 좌우할 수도 있다.

양당의 후보 단일화 합의는 더 넓은 범위의 진보세력 정치연합으로 가는 디딤돌이 돼야 한다.

강기갑 대표의 진보원탁회의 제안이 양당 후보 단일화 합의의 시발점인 만큼 진보원탁회의 구성원 범위 문제가 쟁점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이 문제에서도 현재 양당은 입장을 달리 한다.

그러나 반(反)MB 진보대연합에 대한 염원이 존재하고, 객관적 조건에서 새로운 대안 세력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단기적 시야와 정파적 이해관계에 얽매이지 말고 양당이 디딤돌을 놓는 합의를 도출하길 바란다. 양당의 지도자들은 민주노동당 분당 전인 2007년에 함께 진보대연합을 추진한 바 있다.

더구나, 울산 북구는 양당보다 더 왼쪽에 있는 정치세력들의 존재를 인정하고, 원탁회의와 후보 선출 과정 논의에 포함시킬 현실적 필요가 있다.

끝으로, 이번 합의가 섣부르게 양당의 통합을 강요하는 방식으로 가는 것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 이는 패권주의로 느껴져 양당과 다른 진보세력의 허심탄회한 협상 과정을 위축시킬 우려가 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