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22일, ‘MB심판, 민주회복을 위한 대학생 행동연대’(이하 대학생 행동연대)가 발족했다. 현재 대학생 행동연대는 전국 34개 대학의 학생회와 30여 개의 종교단체·문화단체·동아리·대학생 정치단체 등이 가입해 있다.

‘대학생 다함께’도 대학생 행동연대에 가입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고, 지난 촛불 시위에서 ‘고대녀’로 알려진 ‘대학생 다함께’의 김지윤 동지는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 이원기 의장과 함께 대학생 행동연대의 상임대표를 맡게 됐다. 

6월 26일 대학생행동 기자회견 ⓒ사진 제공 민중의소리

이명박은 역겹게도 ‘중도실용’, ‘친서민’을 내세우면서 부자 정책 밀어붙이기와 공안탄압에 더욱 열심이다. 이런 때에 대학생들이 여러 차이를 뛰어넘어 함께 힘을 모아 앞장서 싸우자는 움직임은 뜻깊고 고무적이다. 지금 대학생 행동연대는 MB악법들에 맞선 집회·시위와 캠페인, 그리고 이런 투쟁을 더 광범하게 건설하기 위한 문화제, 강연회 등을 준비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볼 때, 대학생 행동연대에 주요 학생운동 경향인 ‘전국학생행진’이 불참을 결정한 것은 아쉬운 일이다. ‘전국학생행진’은 대학생 행동연대가 이명박 반대를 표방하는 것이 운동의 핵심 과제를 잘못 짚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경제 위기 고통을 서민에게 전가하고 저항을 억누르기위해 민주주의 역행을 일삼는 이명박에 반대하는 것은 당연히 필요한 일이다. 이명박 반대가 사회 구조가 아닌 특정 개인에 대한 반대일 뿐이라는 식의 시각은 운동의 진정한 성격과 잠재력을 온전히 보지 못하는 것이다.

한편, 대학생 행동연대가 논쟁 끝에 단체명과 주요 요구를 “이명박 퇴진”이나 “MB OUT”이 아닌 “MB 심판”으로 정한 것은 아쉽다. NL 경향의 주도적 활동가들 다수는 퇴진에 대한 분명한 주장이 광범한 단결을 해친다는 압력을 받은 듯하다. 그러나 “이명박 퇴진”이야말로 지난해 촛불은 물론 올해 거리 시위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구호였다. 학생들이 앞장서서 속 시원하게 진보적 대중의 열망을 공공연히 표방하며 투쟁을 건설해 나간다면 더 좋을 것이다.

1987년 6월, 학생들의 용기와 투쟁이 분출구를 마련하고 끝내는 7·8·9월 노동자들의 거대한 저항으로 이어진 것처럼, 오늘날에도 우리 대학생들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학생 다함께’는 대학생 행동연대와 함께 앞장설 것이다.
 

릴레이 시국강연회 1탄

이명박의 언론장악,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연사 : 최상재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시간 : 7월 7일(화) 오후 6시 30분

장소 : 고려대학교 정경대 205호

주최 : MB심판, 민주회복을 위한 대학생 행동연대

http://mboutuni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