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저항 운동이 반미를 표방한 아마디네자드에 항의한다고 해서 미국에 유리한 것은 아니다. 개혁파의 영향력도 과거에 비해 줄어들었다. 게다가 이 운동을 통해 이란이 민주화된다면 중동 민중이 민주주의를 이룩하지 못할 것이라던 미국 제국주의자들에 대한 가장 강력한 반증이 될 것이다. 이 때문에 미국 정부는 이란의 지금 상황을 이용하려 하지 않을 것이다. 오바마 정부는 이란 문제에 입장을 표명하는 것에 꽤 소극적이고 조심스럽고 굼뜨다.

국제적으로 헤즈볼라, 베네수엘라와 같이 이란 정부의 지원을 받았던 저항세력이나 좌파들이 ‘적의 적은 친구’라는 식의 태도로 이 운동을 지지하지 않는 태도는 큰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