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는 이명박의 학문의 자유 공격의 상징이다. 문화관광부가 벌인 표적감사로 총장에서 쫓겨난 황지우 교수는 시간 강사로라도 강의하겠다며 강사 등록을 했다. 그러나 학교 당국은 “교수 지위 확인 소송이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강의 불허를 통보했다. 그러나 어디에도 소송 진행 중인 사람이 시간강사를 할 수 없다는 조항은 없다. 

황지우 전 총장은 방학 때 열린 ‘자유예술대학’에서조차 학교 밖에서 강의해야 했다. ‘한예종 총학생회 학생 비상대책위’(비대위)는 학교 당국을 강력히 비판했다. 

학교가 공개한 ‘감사조치 이행 계획 보고서’에 따르면 또 다른 표적감사의 대상인 심광현 교수에 대한 중징계 논의도 2학기 중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학생들은 심광현 교수에 대한 징계를 반대하고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신문사

그러나 한예종 당국은 비판을 억누르는 데 급급하다. 학교 당국은 심광현 교수 징계 반대 현수막 철거를 비대위에 요구했다. 또 총학생회가 박종원 신임 총장 취임 축사에 정부 감사를 비판하는 내용을 넣자 수정을 요구했다. 총학생회가 이를 거부하자 학교 측은 축사를 아예 빼버렸다. 비대위의 지적대로 “한예종 사태는 현 정권 들어 연이은 ‘좌파척결 코드인사’의 연장선상에 있다.”

황지우 교수에 대한 부당한 처우에 분노한 학생이 텐트 농성을 벌이는 등 한예종 학생들은 학문과 문화·예술의 자유에 대한 공격에 맞서 싸우고 있다. 한예종 학생들의 투쟁에 관심과 지지를 보내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