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이 ‘친서민’ 가면으로 결코 가릴 수 없는 추악한 얼굴 중 하나가 바로 용산참사를 일으킨 살인 정부라는 것이다. 

이명박은 개각을 하며 ‘화해와 통합’을 얘기했지만, 많은 사람들은 화해를 하려거든 용산참사부터 해결하라고 했다. 용산참사는 이명박 정권이 반서민·반민주적 살인 정부라는 지울 수 없는 낙인이다.

이 때문에 개각을 앞두고 서울시장 오세훈이 천주교와 불교계 인사를 찾아가 용산참사 유가족 측과의 비공식 협상을 중재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최근 정부, 서울시, 민주당 용산참사 대책위, 용산참사 유가족 측을 구성원으로 하는 ‘비공식 4자 협의체’가 마련되기도 했다.

그러나 검찰은 여전히 용산참사 수사기록 3천 쪽을 숨겨두고 진실을 은폐하고 있고, 경찰은 용산참사 해결을 촉구하는 3보1배와 1인 시위마저 가로막고 참가자들을 마구잡이로 연행한다.

용산범대위 용산참사 책임자인 전 경찰청장 김석기를 구속하고 유가족에게 보상해야 한다.

‘중도실용’의 가면 구실을 하는 총리 후보자 정운찬도 “농성자의 화염병 투척이 용산 참사의 직접적 원인”이라며 살인 범죄를 비호하고 고인들을 모독했다. 그러나 9월 17일 용산참사 공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나온 국립과학수사연구소 화재분석실장조차 “발화 지점은 특정할 수 없다”며 “진압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위험한 결정이었다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런데도 검찰은 “고인이 된 5명은 죽었기에 기소하지 않았다”며 철거민들이 스스로 불을 지르는 ‘자살 테러’를 통해 서로 죽이고 죽었다는 입장에서 조금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의 김인국 신부는 정부가 용산참사 문제 해결에 미온적인 것은 “정권의 치명적인 약점”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지금도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재개발, 뉴타운, 경제 위기 고통전가는 제2·제3의 비극들을 예고하고 있다. 

용산범대위는 이명박 정부의 ‘친서민’ 정책이 기만임을 폭로하며 용산참사 해결을 위해 전국 순회 촛불추모제를 열고 9월 26일에는 서울시청광장에서 범국민추모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명박의 ‘친서민’ 가면을 벗기고, 8개월이 넘도록 시신을 싸늘한 냉동고에 안치한 채 추석을 앞두고 있는 유족들의 한을 풀기 위한 투쟁은 계속될 것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