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18년 동안 살아오다가 최근 표적 단속돼 고향인 네팔로 강제 추방당한 이주노동자 문화활동가인 미누 씨와 국제 전화로 인터뷰를 했다.


2007년 3월 이라크 침략 4년 규탄 국제공동반전행동에서 노래하는 미누

강제 추방당하면서 어떤 생각이 드셨나요?

갑작스럽게 나오게 됐는데, 정말 아무 생각도 안 나더라고요. 모든 걸 다 잃어버린 느낌이었어요. 비행기 안에서도 물 한방울 입에 못 댔습니다. 이렇게 돼서 사람들이 얼마나 혼란스러워하고 마음 아파하고 있을까 생각하니 슬픕니다. 18년 동안 기나긴 꿈을 꾼 느낌이에요.

이명박 정부가 집중단속 기간을 정하고 강제 추방에 나서고 있는데요?

그동안에도 토끼몰이식 단속이 있었습니다. 올해는 그보다 더 강하게 한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미등록 이주노동자 수를 줄이려고 단속한다는데, 더 많은 부상자와 사상자가 나타날 것입니다. 그렇게 돼서는 안 됩니다.

이주노동자들은 [자신의] 나라가 어렵고, 경제적인 어려움이 있어서 다른 나라에 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한국 기업, 공장들이 요청하면 한국 정부가 각 나라에 요청해서 이주노동자들을 들여오죠. 그런데 [한국 정부는 이주노동자들에게] 어떤 일을 해야 할지 정확하게 알려주지 않고, 공장을 이동하게 해 달라고 해도 해 주지 않습니다.

이런 문제들을 개선할 방안은 생각하지 않고 이렇게 토끼몰이식으로 잔인한 단속을 계속한다면 큰 책임을 물을 날이 올 것입니다.

몽골이나 필리핀에서는 한국인이라고 하면 욕하는 일도 있다고 해요. 심지어 폭행까지도 일어난다고 하는데, 정부의 잘못된 행위 때문에 이주노동자들도, 한국 국민들도 상처 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글로벌 코리아, 다문화를 말하는데요, 어떻게 보십니까?

이명박이 아시아 나라들 돌면서 [각국의 정부들과] 협상 등 여러 가지 하는데, 왜 한국에 있는 그 나라 국민들에게 무자비하게 하나요?

다문화를 외치면서 다른 문화는 문화가 아닌 것처럼, 이주민들을 배려하거나 대우해 주거나 이런 것은 너무 생각을 안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한국의 노동자들에게 하실 말씀은?

이주노동자 문제는 한국 노동계에서 신경 써야 할 문제입니다. 사실 한국 노동계가 그동안 이주노동자 문제에 거의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한국 노동자들도 이주노동자들을 올바르게 보지 못해서 현장에서 [한국 노동자와 이주노동자 간에] 충돌이 생기기도 했어요. 같은 노동자들끼리 싸우게 된 거죠.

한국 노동계가 한국 노동자들에게 이주노동자들이 필요하다는 것을 고민해서 얘기해 줘야 해요. 그래야만 좋은 노동환경이 만들어지지 않겠어요? 이주노동자들은 물론 자기들이 필요해서 오기도 하지만 사실은 한국 쪽에서 더 필요해서 오는 사람들이에요.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