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이 공공기관장들과 ‘공공기관 선진화 워크숍’을 개최하던 28일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 건너편에 공공부문 노동자 3만 명이 모였다. 정부가 ‘선진화’란 이름으로 추진하는 대량감원, 임금삭감, 단협 해지 등 공공부문 구조조정에 반대하기 위해서다.

집회를 공동 주최한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김도환 위원장과 한국노총 공공연맹 배정근 위원장은 정부의 “일방적 통폐합, 인력감축, 임금 삭감, 살인적 노동 조건에 노동자들이 생존의 위협을 느끼고 있”으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공공서비스가 아니라 재벌을 위한 정책을 밀어붙이고, 단협을 해지하며 노조의 씨를 말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양 노조 위원장이 서로의 머리띠를 묶어 주며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하나 되어 이명박 정부에 맞서 싸우자”고 호소하자 열렬한 박수가 터져 나왔다. 철도, 가스, 전기, 발전, 연금 등 “대한민국의 공공부문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노총, 민주노총 노동자들이 여기 다 모였다”(김기태 철도노조 위원장)는 선언에도 노동자들은 한껏 고조됐다.

“이명박 정부는 말로는 일자리 문제 해결하겠다고 하면서 2만 2천 개의 공공부문 일자리를 일시에 날려버리겠다고 하고 있다. 모두 서민의 아들딸의 일자리다. 영리병원 허용해서 재벌 병원 만들어주고, 가스공사 사유화해 재벌들 배부르게 만들고는 서민들에게 돈 더 내라고 한다. 부자감세·4대강 삽질 위해 국민들의 재산을 도둑질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는 이에 저항하는 공공노동자들 때려잡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공공부문 탄압은 국민을 탄압하는 것이고, 우리는 국민을 위해 투쟁하는 정당한 투쟁이다.”(공공노조 이상무 위원장)

이날 집회의 주인공은 3일째 영웅적인 파업을 하고 있는 철도노조였다. 철도 노동자들은 전국에서 모여 분위기를 달궜다. 김기태 철도노조 위원장이 마이크를 잡자마자 우레와 같은 박수와 함성이 운동장을 가득 메웠다.

김기태 위원장은 “공공기업 일자리를 다 없애자고 하는 사람이 누구냐?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일자리를 만들자고 말할 때는 입 다물고 있던 사람이 일자리 운운하는 것은 지나가는 개도 웃을 일이다”고 비판했다. “우리의 갈 길은 분명히 정해졌다. 여기서 무릎 꿇고 주저앉을 수는 없다. 승리하는 그날까지 흔들림 없이 달려가자”는 연대 투쟁 호소에 노동자들은 여기저기서 “앵콜”, “힘내라”, “투쟁”을 외치며 화답했다.

진보정당 대표들도 참석해 연대 발언을 했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이 철도공사에 노조와 적당히 타협하지 말라고 말했다. 국민들과 타협하지 말라고 말하는 대통령이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 대한민국에서 가장 악덕 사업주는 이명박 자신이다” 하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국민들이 교육·의료·교통·에너지 팔아먹는 선진화, 노사관계 파탄 선진화, 재벌 곳간 채우는 선진화라는 것을 다 알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는 공공의 적이다. 심판만 할 게 아니라 퇴진시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집회에 참석한 한 철도조합원은 “지부 간부들과 함께 현장 순회한 평조합원들까지 직위해제를 했지만 오히려 조합원들의 분노만 높였다”며 노동자들이 흔들림 없이 싸우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최선두에서 파업하고 있는 철도 노동자들의 승리를 위해 연대투쟁이 더 강화돼야 한다. 한 철도노조 지부 간부는 “다음 주가 고비가 될 것 같은데 현장에서 전면 파업 이야기도 조금씩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철도노동자들이 굳건히 파업을 유지하려면 연대투쟁이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화물연대의 대체수송 거부 방침은 고무적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김도환 위원장의 말처럼 “노동자들이 일어서서 이명박을 심판할 때가 왔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