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0일 서울역에서는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반대 시민사회단체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가 주최한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반대, 점령 중단, 학살 중단 반전평화 행동의 날’이 열렸다.  

경계를 넘어, 공공노조, 나눔문화, 다함께, 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 민주노동당,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 고대병원 지부, 이주노조, 전철협, 전국학생행진, 전쟁없는세상, 참여연대,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평화재향군인회, 한국진보연대  등 많은 반전 평화 단체들이 참가했다.  

20일 오후 서울역에 울려퍼진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반대.점령 중단.학살 중단’ 반전평화의 목소리 ⓒ이미진

이 날 집회는 오바마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마르자에서 대규모 군사 작전을 벌이면서 민간인 사망자가 속출하고, 네덜란드 총리가 아프가니스탄 파병군 주둔 연장을 꾀하다 연립 정부가 붕괴하면서 나토 동맹의 내부 분열이 심화하는 등 정치적으로 중요한 시점에서 열렸다.   

서울역 광장에 모인 약 3백여 명의 참가자들은 학살 전쟁에 동참하려는 이명박 정부와 정부의 파병안을 승인한 국회 국방위 의원들을 성토했다. 

첫 발언자로 나선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은 재파병을 추진하는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 국회의원들이 “촛불에 뛰어드는 불나방과 다를 바 없다” 하고 꼬집었다.  

정부의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강행에 대한 규탄 발언을 하고 있는 이정희 의원 ⓒ이미진

“우리는 2007년 아프가니스탄에서 큰 희생을 치른 뒤 철군했습니다. 그런데, 불과 2년 만에 다시 군대를 보내려 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파병안은 2월 말 본회의에서 통과될 예정입니다. 우리는 파병안을 통과시키려 벼르고 있는 한나라당의 버르장머리를 고쳐야 합니다. 마침 좋은 기회가 있습니다. 6월 지방선거에서 파병을 찬성한 한나라당을 심판합시다.” 

두 번째 발언자로 나선 민주노총 정희성 부위원장은 “재파병은 한국 정부가 얼마나 사대주의적인지 잘 보여 주는 사례”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파병 문제는 노동자들의 삶의 문제이기도 하다”는 중요한 지적을 했다.  

“파병으로 노동자들의 생명이 위협받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1천억 원을 고통받는 노동자들의 삶을 위해서가 아니라 아프가니스탄 점령에 퍼주는 것도 용납할 수 없습니다.”  

정희성 부위원장은 “정부는 아프가니스탄에 지방재건팀을 보낸다고 떠드는데, 그렇다면 경제 파탄으로 수백만 명의 실업자가 발생한 한국 지방은 왜 재건하려 하지 않습니까?” 하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모든 파병군은 점령군 

연석회의 기획팀장이자 다함께 활동가인 김덕엽 씨는 재파병을 강행하면서 이명박 정부가 보인 반민주적 작태를 규탄했다.  

“시민사회단체에서 공청회를 요구했을 때 정부는 묵살했습니다. 심지어 국방위에서 파병 동의안이 통과될 때 방청마저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재건이다, 민간 지원이다고 주장하는데, 2007년 윤장호 하사와 샘물교회 선교사들의 비극이 보여 준 것은 파병군의 공식 명칭이나 군복 색깔에 상관없이 아프가니스탄인들은 모든 점령군을 적으로 여긴다는 점입니다.  

“만약 국회가 반전 여론을 무시하고 파병 동의안 통과를 강행한다면, 그들은 앞으로 발생할 모든 비극의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전국학생행진 활동가라고 밝힌 성신여대 율동패 메이데이는 활기찬 율동과 함께 “개강 뒤에도 평화는 파병이 아니라 점령 중단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다는 점을 알려나가겠다”고 말해 큰 호응을 받았다.     

반전평화 행동의 날은 “강대국의 패권 전쟁에 불과한” 아프가니스탄 점령을 도우려는 이명박 정부에 맞서 저항하자는 내용을 담은 결의문을 낭독하는 것으로 막을 내렸다.

20일 오후 서울역에 울려퍼진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반대.점령 중단.학살 중단’ 반전평화의 목소리 ⓒ이미진
20일 오후 서울역에 울려퍼진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반대.점령 중단.학살 중단’ 반전평화의 목소리 ⓒ이미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