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사가 사상 유례없는 대규모 징계로 노동자들을 옥죄고 있다. 철도공사장 허준영은 ‘불법 파업에 본때를 보여 주겠다’며 지난해 파업 참가자 1만 3천여 명 전원을 징계하겠다고 나섰다.

이미 1백90여 명이 파면·해임됐고, 하루 평균 4백여 명이 징계처분을 받고 있다. 징계위원회는 진술을 중단시키거나 문을 걸어 잠그고 노동자들의 참석을 가로막은 채 의사봉만 두드리는 ‘불법과 무원칙’의 전형을 보여 주고 있다.

한 조합원은 “이렇게 무차별적인 탄압은 처음”이라며 분노에 치를 떨었다.

“조합원의 절반 정도를 징계하겠다는 게 말이 됩니까. 징계 사유는 정말 황당하기까지 합니다. 하다 못해 신혼여행중이어서 파업에 참가하지 못한 동료에게도 징계가 떨어졌어요.

“심장 수술 때문에 병원에 있던 간부까지 해고됐습니다. 말도 안 되는 탄압 때문에 조합원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릅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보수 언론들은 “법과 원칙” 운운하며 “오랜만에 불법파업에 책임을 묻는 모습을 보는 것 같다”고 흐뭇해 한다. 〈조선일보〉는 허준영을 두둔하며 “한 번 내린 결정은 뒤집지 말고 끝까지 밀고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철도 노동자들은 징계받을 이유가 전혀 없다.

요금 인상, 공공서비스 후퇴, 대량 감원에 맞선 지난해 파업은 완전히 정당하다.

철도 노동자들의 투쟁이 시작되자마자 네티즌들과 시민단체들이 나서서 노동자들을 응원한 것도 이 때문이다.

허준영 퇴진

철도노조 박상규 조합원은 파업을 불법으로 내몬 정부와 사측을 비판했다.

“철도파업이 왜 불법입니까. 이명박의 한 마디 말에 합법파업이 불법이 됐어요. 노조의 공공성 요구를 무시하는 이명박과 허준영은 우리를 징계할 자격이 없습니다.”

그래서 온라인에선 네티즌과 철도 노동자들이 주도하는 ‘허준영 퇴진 서명’까지 이어지고 있다.

배영대 조합원은 공사측의 일상적 노동통제도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허준영 공사장은 일방통행식입니다. 머리를 길게 내려도 징계하겠다고 하고, 사가까지 만들어 그걸 못 외우면 불이익을 주겠다고 합니다. 과거에도 낙하산 사장들이 많았지만, 이렇게까지 통제와 탄압에 열을 올린 적은 없었습니다.”

노동자들은 이런 탄압이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덕표 조합원은 이렇게 말했다.

“정부와 공사는 ‘공기업 선진화’를 위해 노조 길들이기에 나섰습니다. 정부의 최대 목표 중 하나가 노동시장 유연화 아닙니까. 이를 위해 노동자들이 반발하거나 저항하는 것을 막으려는 것입니다.”

철도노조는 최근 확대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투쟁 계획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노조는 3차 파업을 경고하며 투쟁을 결의했다.

노동자들도 철도공사측의 탄압이 오히려 투쟁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말한다. 박상규 조합원은 “징계를 통해 철도 노동자들의 기를 꺾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우리가 아무 잘못이 없다고 모두 생각하고 있습니다. 허준영은 노조를 때려잡으려고 철도에 왔지만, 징계로 우리의 기까지 때려잡을 수는 없습니다.”

홍덕표 조합원은 파업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5월 23일이면 단협이 해지됩니다. 싸우지 않을 수 없습니다. 4월 말경부터는 파업에 돌입할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다시 투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는 올해 ‘노사관계 선진화’의 원년을 꿈꾸며, 철도공사를 핵심 관리 사업장 중 하나로 꼽았다.

따라서 우리도 탄압의 한 가운데서 투쟁을 준비하는 철도 노동자들을 지지하고 방어해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