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노동자는 누구나 잘살고 싶어 합니다. 돈 걱정 없이 살고 싶고, 살 집 하나 마련하고 싶고, 아프더라도 온전히 치료받고 싶고, 자식에게 좋은 교육을 제공하고 싶고, 노후도 행복하게 살고 싶어 합니다. 

저 역시 그렇습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사는 사회에서 과연 우리는 그렇게 살 수 있는지 의심이 듭니다. 노동자들은 어느 순간 이 작은 소박한 바람조차 실현 불가능함을 느끼고 체념을 강요당합니다. 그리고 사장과 정부는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고 합니다. 그런데 왜 우리가 떠나야 하는지, 왜 우리가 책임져야 하는지 많은 노동자들이 의구심을 품고 현실을 되묻습니다. 

〈레프트21〉은 포기하고 떠나라는 말 대신 ‘절’을, ‘세계’를 바꿀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줍니다. 절망과 체념을 강요하는 그들의 시야를 통해서가 아니라 노동자들의 시야를 통해 세계를 분석함으로써 대안을 향해 행동할 수 있도록 합니다. 

그래서 〈레프트21〉은 투쟁하는 노동자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지침서라고 생각합니다. 창간 1주년을 축하하며 그 발걸음이 노동자들과 함께 계속 발전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