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금호타이어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 노광남입니다. 

최근에 사측에게 해고 통지를 받았는데 저희 투쟁을 지지해 줘서 감사합니다.

민주노동당 기관지의 창간 광고를 보고 구독하게 됐습니다. 진보를 지향하는 신문이 더 많아지고 영향력도 발휘했으면 좋겠다 싶어서 창간호부터 구독했습니다.

〈레프트21〉에서는 투쟁하고 있는 다른 작업장 소식을 접해서 좋습니다. 쌍용차 투쟁할 때 기사는 아직도 기억에 남습니다. 저는 주로 노동과 정치면은 보는데 다른 기사들은 관심이 없어서인지 잘 안 봐지더라구요. 특히 국제면 등은 노동자들에게는 좀 어렵습니다.

기성 언론에서 다루지 않는 투쟁하고 있는 중소 사업장이 많습니다. 그런 작업장 소식을 최대한 많이 다뤘으면 좋겠습니다. 더 많은 노동자들이 구독해서 발전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