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프트21〉이 나오는 날이면 신문을 가능한 빠르게 받아 읽어 보려 한다. 여러 이슈에 대해 주변 지인들과 토론할 때 쟁점과 방향에 대해 정확히 이야기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노동조합 간부로 활동할 때 〈레프트21〉이 전국적인 노동쟁점과 정치쟁점을 잘 다루고 있어 조합원들과의 대화나 교육에 유용하게 활용하기도 했다. 

주변의 전투적이고 활발히 활동하는 정기구독자는 이만 한 신문이 없다고 하면서 정기구독을 연장하고 한 부를 더 정기구독해 단체에 비치해 놓겠다고 했다. 이명박 정권이 언론을 장악해 가고 이를 통해 경제 위기를 노동자와 서민에게 전가하고 여성과 이주노동자를 공격해 노동자를 분열시키려는 현 시점에, 운동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일관된 〈레프트21〉을 보다 많은 사람들이 구독하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