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27일 명지대학교 당국은 전화 한 통으로 명지대학교 학보 〈명대신문〉에 ‘발행 정지’를 통보했다. 신문이 막 인쇄에 들어가기 직전이었다고 한다. 

다행히 기자들의 단호한 대응으로 발행 정지됐던 신문은 일주일 늦춰 3월 8일에 발행될 수 있었다.

학교 당국이 전한 발행 정지 이유는 학생회 선거 과정에서 벌어진 부정선거 시비를 둘러싼 논쟁에 대한 기사가 ‘공정성에 위배돼 … 신입생들이 보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었다. 명지대 당국이 선거부정을 저지른 ‘비권’ 총학생회를 비호한 셈이다. 

그러나 선거부정의 증거가 발견됐고, 무엇보다 학교가 학생들의 자치활동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 

〈명대신문〉 기자들은 발행 정지를 통보받자마자 기자 전원이 회의를 통해 입장을 정하고, 학내 게시판 등에 소식을 알리고 기자들의 입장을 전하는 등 학교 당국에 단호한 의지를 전했다. 이런 대처 덕분에 비교적 빨리 언론 탄압을 막아 낼 수 있었다.

서민지 편집장은 중앙대 교지 탄압에 맞선 투쟁 소식을 들었다며, “중앙대학교 투쟁이 명지대학교 기자들에게 자극을 준 것처럼 우리 사례가 다른 대학 기자들에게 힘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