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사측과 노동자 모두가 함께 협력해 위기를 극복해야 합니다.” 진보신당 윤난실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금호타이어에서 ‘노사상생’을 위한 “합리적 중재자”를 자처하며, 민주당의 일부 후보들과 ‘합동 의견서’를 발표했다. 

민주노동당은 여기에 동참하지 않았다. 장원섭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노사상생’과 ‘중재자’라는 애매모호한 수사로 문제의 본질을 덮”지 말라며  “노사상생은 경영진의 [부실]책임에 면죄부를 준다”고 옳게 반박했다.

윤난실 후보가 낸 ‘합동 의견서’ 초안은 더 문제가 많았다.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초안에 “노사가 상생하는 워크아웃 모범”, “긴급 운영자금 투입이 노조의 [구조조정] 동의서를 받는 데 큰 도움” 등의 표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윤난실 후보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협상 중재자로서의 “정치력을 과시”(〈오마이뉴스〉)하고 싶은 듯하다. 그리고 이를 위해 광주의 ‘여당’인 민주당과 손을 잡은 것이다.

그러나 진보정당은 선거에서도 노동자 투쟁을 선명히 지지·고무하는 입장을 내걸어야 한다. 그래서 “선거 명함 대신 금호타이어 특보를 돌리겠다”고 선언한 민주노동당 예비후보들은 돋보인다.

더구나 윤난실 후보의 행보는 “광주에서 민주당[을] 심판하자”는 자신의 제안과도 어긋난다. 사실 진보신당의 주요 인사들은 노무현 정부 때 ‘열린우리당 2중대 노선’이 문제라며 민주노동당 자주파 진영을 비판하지 않았던가. 윤난실 후보의 행보는 그런 비판의 진정성을 의심케 한다.

금호타이어 노동자들이 대량 해고에 맞서 투쟁을 시작한 지금, 진보정당은 ‘중재자’가 아니라 이 투쟁을 확고하게 지지하고 엄호하는 태도를 취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