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3일  프랑스 노동자 수백만 명이 연금 개악에 반대해 강력한 총파업을 벌였다. 프랑스 대통령 니콜라 사르코지의 우익 정부는 현행 60세인 정년을 62세로 연장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연금 ‘개혁’ 법안을 밀어붙이려 하고 있다.

9월 23일은  연금개혁법안이 상원에 상정된 날이다. 이달 들어 두 번째 파업이다.

9월 23일 프랑스 노동자 수백만 명이 연금 개악에 반대해 강력한 총파업을 벌였다 

경찰은 9월 23일 파업 참가자 수가 9월 7일보다 줄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프랑스 노동총동맹(CGT)은 파업 참가자 수가 3백만 명 이상이라고 발표했다. 프랑스민주노동자총연맹(CFDT)은 2백90만 명이 파업에 참가했다고 발표했다.

외신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집회가 2백 31군데 이상에서 열렸다. 9월 7일 파업 때는 2백 13군데에서 집회가 열렸다. CGT 위원장 베르나르 티보는 “프랑스 전역에 파업에 대한 매우 커다란 지지 기반”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9월 23일치 〈리베라시옹〉에 실린 여론조사에서  63퍼센트가 파업 행동을 지지했고 60퍼센트가 연금 ‘개혁’ 법안을 반대했다.

프랑스  공산당이 발행하는 일간지 〈뤼마니떼〉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3분의 2가 넘는 68퍼센트가 하루 파업 행동을 찬성했고, 15퍼센트만이 반대했다.

CFDT 위원장  프랑스와 세레케는 2주 전보다 더 많은  전세 버스들이 시위대를 태우고 파리로  왔다고 말했다.

이날 파업은  특히 학교와 대중교통을 마비시켰다. 열차는  전국적으로 두 대 중 한 대꼴로  운행됐다. 항공편은 40퍼센트 가까이 취소됐다.

일부 학교들은 9월 23일에 휴교한다는 사실을 미리 발표했다. 노동조합들은 교사 절반이 파업했다고  말했다.  

9월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행진하는 노동자들

역효과 

니콜라  사르코지 정부는 위기에 처해 있다. 그래서 대중의 관심을 돌리려고 이민자들을 속죄양 삼고 로마[집시]를 추방하려 했다. 이것은 역효과를 내고 있다.

노동자들은  거리 점거 시위를 벌이며 인종차별적  술책을 반대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 비비안느 레딩은 이렇게 말했다. “단지 소수민족이라는 이유로 사람들이 많은 유럽연합 국가들에서 추방당하고 있는 것 같은 인상을 주는 상황에 충격을 받았다.”

“내 생각에, 현 상황은 제2차세계대전 이래 처음 목격하는 것이다.”

레딩은  그 뒤 이 말을 철회했지만, 그의  논평은 반(反)사르코지 압력을 강화했다.

수치스럽게도, 지난주에 프랑스 상원(세나)은 부르카  착용 금지법을 통과시켰다. 1명만이 반대표를  던졌다. 사회당 소속 상원의원 중 절반  가까이가 이 법안에 찬성했고 나머지는  기권했다.

사르코지를  꺾으려면 행동 수위를 더 높여야 한다. 

외신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