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지도부가 경총 등 기업주들이 주는 지원금으로 ‘창조와 혁신의 노사문화사업센터’를 만들고, 여기서 나오는 돈으로 한국노총 파견 전임자들의 임금을 충당하기로 결정했다.

언론 보도를 보면 한국노총 지도부는 이미 비밀리에 전경련 등에게서 수억 원을 받아 한국노총과 산하 연맹 파견 전임자들의 임금을 지급했다고 한다.

기업주들이 한국노총 상근자들에게 돈을 주는 이유는 명백하다. 〈중앙일보〉는 경제단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파업을 하지 않고 노사 상생 사업을 하는 것을 전제로 한 일종의 사업기금 형식으로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국노총 웹사이트에는 “조합원의 살아 있는 자존심을 더 이상 죽이지 마라”, “이런 노조 간부가 노동자를 보호하고 믿음을 받을까?” 등 분노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현재 이명박 정부는 ‘상속세 및 증여세법 시행규칙’까지 바꿔가며 한국노총이 기업주들에게서 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그동안 이명박 정부가 전임자 임금은 노조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며 ‘노조의 자주성’을 들먹인 것은 완전히 위선이었음이 분명해졌다.

현재 많은 노조들이 타임오프를 빌미로 노조 활동을 제한하고 위축시키려는 사측의 공격에 맞서 힘겹게 싸우고 있다. 그런데도 한국노총 지도부는 자신들의 밥그릇을 챙기려고 기업주들과 배신적 뒷거래를 한 것이다. 지난 노사정 야합에 이어 다시 한 번 한국노총 조합원들의 긍지와 자존심을 무참히 짓밟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