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이화여대·인하대·국민대·한국외국어대에서 G20에 항의하는 모임들이 건설됐다. 학생회, ‘대학생다함께’ 등 좌파, 개인 들이 참가하고 있다. 

이 모임들은 G20의 문제점을 알리는 다양한 활동들을 하고 있다. 중간고사 기간에는 학생회 간식 배포 부스 옆에서 G20을 폭로하는 리플릿을 나눠 줬다. ‘G20 바로 알기 인하대 운동본부’는 학생들이 좀더 쉽게 G20의 문제점을 알 수 있도록 만화 리플릿을 만들어 나눠 줬다.

또, 더 많은 학생들에게 G20의 문제점을 알리려고 공개 강연회를 준비하고 있다.

G20에 항의하는 모임들에 포함돼 있지 않은 학생회들에게도 강연회 공동 주최와 후원을 제안했다. 인하대에서는 ‘G20 바로 알기 인하대 운동본부’의 제안을 중앙운영위원회가 수용해 강연회를 공동 주최하기로 했다.

부산대 총학생회도 강연회를 후원하기로 했다.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은 이 강연회의 홍보 리플릿 비용을 후원해 줬다.

대학에서는 곧 학생회 선거가 시작된다. 그래서 선본들에게 G20에 항의하는 입장 발표와 집회 참가를 제안할 계획이다. 학생회 선거 시기에 주요 선본들이 G20에 항의하는 입장을 발표하는 것은 정치적 상징성이 크다. 그리 된다면 더 많은 학생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이고 동원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