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바라크 대통령은 자존심 있는 애국자”

오바마, 아직도 정신 못차렸군 

  

“전기도 무상화하자고 할까 봐 겁이 난다.”

무상급식 노이로제에 걸린 이명박  

“나도 결단해서 작전하자고 했는데 [석해균 선장] 이분의 지혜를 믿었던 것이다. 그런데 당사자가 누워 있으니 안타깝다.”

이명박, 지혜로우면 총알도 피해 가나

“1년에 [국방비] 30조 원을 쓰는데 10조만 줄여도 교육비, 복지비로 쓸 수 있다.” 

이명박의 이실직고

“지난 대선 때 충청도에 가서 [과학벨트] 약속했다. 표 얻는데 내가 관심이 많지 않았겠는가. 하지만 이 공약, 공약집에 있는 것은 아니다.”

이명박, 대선공약집 50쪽을 보시오.

“무상 시리즈는 거지 근성을 길러 거지 문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우익 목사 김진홍

“당신, 거물됐던데,” 

이명박이 안상수에게

“오늘부터 저는 하루 1백만 원짜리 인간이 됐습니다. 제 가치를 이제야 인정받는 거 같습니다.”

한진중공업 크레인 점거로 손배 처분받은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의 당당함 

  

〈조선일보〉: “가슴이 뻥 뚫리는 소식이다.”

〈한겨레〉: “청해부대의 전공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박노자: “가난뱅이 8명을 ‘성공적으로’ 죽였다고 기뻐서 난리치는 우리를 과연 계속 ‘인간’이라 부를 수 있는가?”

박노자 교수의 명언 

“자꾸 졸리기만 하고, 무슨 얘기인지 집중도 잘 안 되더라.”

개헌 의총에 참석한 한 한나라당 의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