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도 불신임 대상

 

한나라당은 노무현의 재신임 국민투표를 덥석 물었다가 덫에 걸렸다. 한나라당에 대한 대중의 반감을 과소평가한 탓이다.

게다가 대선자금 비리 역풍이 불었다.

한나라당은 노무현의 측근 최도술이 SK로부터 11억 원을 받았다고 비난했다. 노무현을 탄핵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그러나 정작 한나라당 자신이 대선 때 SK로부터 1백억 원을 받았다. 그 동안 한나라당은 10억 원을 받았다고 우겼다. 한나라당이 중앙선관위에 보고한 중앙당 후원금은 1백10억 원이었다.

한나라당이 불신받는 이유는 단지 부패했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 당은 송두율 교수를 “거물 간첩”이라고, 개혁당 국회의원 유시민과 KBS 사장 정연주를 “친북 좌파”라고 비난할 만큼 우익적이다.

또, 노무현이 “친노동적”이어서 노동자를 더욱 강력하게 공격하지 않는다고 비난할 만큼 반노동자적이다.

노무현이 ‘개혁적’이어서 지지율이 하락한 게 아니다. 대중의 개혁 염원을 만족시켜 주지 못했기 때문에 위기에 빠진 것이다.

한나라당이 노무현 정부의 위기로부터 반사이익을 거둘 수는 있다. 그러나 대중의 환심을 살 수는 없을 것이다.

〈조선일보〉조차 “작금의 상황은 그[한나라당] 변신의 노력에 힘입어 온 것이 아니라 노무현 정부의 잇단 실정으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전임 좌파 정부들의 실정 덕분에 등장한 우파 정부들이 격렬한 저항에 직면했듯이, 혹 노무현이 불신임돼 한나라당이 집권하더라도 그 비슷한 운명에 처하게 될 것이다.

한편, 노무현의 ‘정신적 여당’을 자처한 열린우리당은 파병 문제를 놓고 내홍을 앓고 있다. 국민참여 통합신당이라더니 국민의 다수가 반대하는 파병조차 반대하지 못하는 이 당에 기대를 걸 까닭이 뭐가 있는가.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