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0일 인하대학교에서 학생 총회가 성사됐다. 공식 집계로 2천9백여 명이 대운동장에 모였다. 인하대 미화 노동자들도 학생 총회에 함께했다.

지난 1월, 학교 당국은 등록금심의위원회에서 3.9퍼센트 인상 입장을 밝혔다. 학교 측은 2011년 적자가 92억 원 발생하므로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하지만 2009년 등록금이 동결됐을 때도 적립금은 1백84억 원이 늘었다. 학교는 예산안을 뻥튀기해서 적립금을 쌓고 있다. 인하대 총 적립금 1천3백42억 원 중 예산 뻥튀기로 부당하게 쌓은 적립금만 4백69억 원이다.

총학생회는 겨울방학부터 이러한 사실을 인터넷 게시판과 대자보, 도서관 홍보전 등을 통해 알렸고, 기획처장실을 폐쇄하고 본관 로비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개강 후에는 등록금 동결 서명운동을 진행했고, 학생 8천여 명이 서명했다.

총회에 참석한 학생들은 등록금 동결을 위해 본관 2층 전체를 점거한다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학생들 수천 명이 함께 본관으로 이동해서 2층에 있는 총장실과 부총장실 등을 점거했다.

물론 학교 측은 아직 물러서지 않고 있다. 총학생회를 비롯한 학생회들은 계속 점거를 유지할 것이고, 그래도 학교가 움직이지 않으면 5월에 다시 한 번 학생 총회를 열 예정이다.

학생들은 등록금 문제를 해결하려면 학교뿐 아니라 정부에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학생들은 ‘반값등록금 실현을 위한 4·2 시민대학생대회’에 적극 참가하는 것을 특별 안건으로 결의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