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 징계 이후 계속돼 온 현대차 전주 비정규직지회 내부 논란이 결국 강성희 지회장의 사퇴로 일단락됐다.

강 지회장은 5월 28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징계위원회의 재심 결과를 수용하고, 현대차 사측과 이경훈 정규직 집행부 간의 교섭에 참여한다’는 내용의 안을 제출하고 교섭의 전권을 위임해 달라고 요구했다. 

옳게도 대의원 압도 다수는 이를 거부했다. 강 지회장은 이런 다수의 의견을 수용하기는커녕 즉석에서 사퇴를 선언했다.

대의원들만이 아니라, 집행부의 다수도 지회장의 견해에 반대했다. 그래서 대의원대회 직전에 지회 집행부가 낸 공식 소식지에도 “눈앞의 간교한 실리 따위는 던져 버리고 하나 되는 길을 가야 합니다” 하는 글이 실렸다. 

조합원들도 분열과 후퇴를 가져올 게 뻔한 이른바 ‘신규인력 부분 채용’과 같은 실리 교섭에 반대했고 울산·전주·아산 등 비정규직 3지회의 단결을 원했다.

이 점에서 강 지회장과 그를 지지하는 일부 집행부가 사퇴한 것이 아니라, 집행부 전원이 사퇴한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 이 때문에 지도력의 공백과 조합원들의 혼란이 불필요하게 커졌다.

하지만 다행히 이날 임시대의원대회에선 강 지회장의 거듭된 후퇴에 반대해 온 세 명의 부서 대의원대표들이 책임지는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됐다.

비대위 지도부는 당연히 새롭게 단단한 집행부를 구성할 수 있도록 선거 준비에 힘써야겠지만, 조직 복원의 목적인 투쟁을 조직하는 데서도 소홀해선 안 된다.

비대위의 일원인 한 대의원 대표는 지금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말했다.

“그동안 잔업·특근을 거부했을 때도 대체인력을 끌어내지 못하면서 조합원들의 투지와 조직력이 약해졌다. 징계에 제대로 맞서야 한다. 그래야 앞으로 더 큰 투쟁으로 나아갈 수 있다.”

좌파 활동가들은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고 투쟁을 전진시키는 것 모두에서 주도력을 발휘해야 한다. 전주에서 현대차 비정규직 투쟁의 새로운 돌파구가 열릴 것이라는 기대가 생기고 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