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지도부는 “광범위한 세력을 결집시켜 실질적으로 세상을 바꿀 주인이 누구인지 보여” 주겠다며 상설적인 연대투쟁체인 ‘민중의 힘’(준) 건설에 주도적인 구실을 했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6월 투쟁의 포문을 연 유성기업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엄호하고 확대하려는 의지를 보여 주지 못하고 있다. 다함께를 비롯한 급진좌파들의 제안으로 뒤늦게나마 ‘민중의 힘’(준) 차원의 ‘유성기업 노동자 투쟁 지원팀’이 꾸려졌지만 민주노총은 담당자조차 파견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지금 벌어지는 시급한 요구와 투쟁을 연결해 광범한 대중 투쟁을 만들 의지가 없다.  

주한미군 고엽제 매립·은폐 사건에도, 반값 등록금 촛불시위에도, 한진중공업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는 ‘희망의 버스’에도 민주노총은 이름만 올려놨을 뿐 주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 때문에 ‘민중의 힘’(준)은 출범한 지 두 달이 지났는데도 무기력한 모습만 보여 왔다.  

한편, ‘민중의 힘’(준)의 주요 세력인 자주파는 이런 문제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진보연대 때는 ‘민주노총이 없어서 상설연대체가 투쟁 건설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더니, 이제 민주노총의 주도로 ‘민중의 힘’이 만들어졌어도 다를 게 없는 것이다.  상설연대체를 민주당과의 계급연합에 종속시키려 하면서 단결과 투쟁 건설은 뒷전으로 두는 게 문제다.

6월 29일 ‘민중의 힘’(준) 주최 ‘이명박 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때는 민주노총이 하루 파업 등 총력투쟁을 벌이며 진정으로 투쟁의 초점 구실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