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현대차 노조의 도덕성에 흠집을 내는 일이 터졌다.

전·현직 대의원 열세 명을 포함해 97명이 근무 중에 사이버 도박을 하다가 발각됐다. 사측은 이 사건을 이용해 “도박하려고 타임오프에 반대했냐”고 비난했다. 

좌파 현장조직 금속민투위의 일부 회원들이 박종길 열사 장례식날에 골프를 치러 가 원성을 산 일도 있었다. 

이런 일련의 사건은 노조 대의원·간부 들의 자질을 의심케 하고 실망감을 주고 있다.

따라서 타임오프 저지 투쟁을 잘 하기 위해서라도 현장으로부터 멀어진 전임자와 상당수 대의원들을 제어할 현장 조합원 민주주의를 확대해야 한다. 이들의 활동 보고를 의무화하고, 전임자 임금을 조합비로 지급해 조합원 통제를 강화하는 방안들이 추진돼야 한다.

그런데 이경훈 집행부는 이런 방안을 제시하며 투쟁을 건설하기보다 ‘투쟁이 가능하겠냐’, ‘지도부 비판을 중단하라’는 소리만 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아직은 작지만 소중한 시도가 일고 있다.

비정규직 투쟁에 헌신한 활동가들과 좌파 현장조직에 속한 일부 활동가들은 ‘노동자살리기 주간2교대 쟁취 공동투쟁단’(이하 공투단)을 구성해, 최근 29명이 참가하는 홍보전을 벌이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공투단은 끈기있게 활동을 지속하며, 개방적으로 더 많은 조합원·활동가 들을 결합시켜야 한다.

공투단 외에도 최근 주요 좌파 현장조직들이 공동으로 투쟁을 건설하려는 논의를 시작했는데, 이것은 실질적인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

한편, 7월 22일 대법원 판결 1주년을 기점으로 투쟁을 시작하기로 한 비정규직지회는 서둘러 조직을 추스려야 한다. 울산 비정규직지회가 전직 임원에 대한 탄원 문제로 계속 발목이 잡혀선 전주·아산과 함께하기로 한 공동 투쟁의 기회를 유실할 수도 있다. 지회는 이제라도 탄원을 철회하고 지도부를 선출해 일상 활동을 복원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