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등록일 2009년 1월 12일, 사업자등록번호 104-86-18859, 통신판매업신고 제2009-서울중구-0370호, 신문사업등록번호 서울다08179
등록일 2009년 1월 12일, 사업자등록번호 104-86-18859, 통신판매업신고 제2009-서울중구-0370호, 신문사업등록번호 서울다08179

검찰, 윤미향 의원 기소: 윤미향·정의연에 무슨 일이 있었는가

생성일: 2020-05-20

9월 14일 검찰이 윤미향 민주당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보조금관리법과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사기 등 8개 혐의로 기소했다.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를 대상으로 한 준사기죄 혐의도 포함됐다.

윤미향 의원은 현재 검찰의 기소 혐의를 대체로 부정하며 재판에서 증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미향·정의연 논란은 위안부 운동을 지지했던 사람들에게 당혹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노동자 연대>는 5월 이용수 할머니가 문제 제기를 한 직후부터 이 사안을 여러 차례 다각도로 다뤄 왔다. 무엇보다, '위안부' 문제가 본질적으로 제국주의와 연결돼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지난 시기 전개돼 온 '위안부' 운동의 주된 접근 방법에 대해 합리적 이견과 생산적 대안을 제시하려고 노력했다. 

검찰의 기소로 윤미향·정의연 논란이 재점화된 상황에서 독자들이 이 논란을 이해하고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해 지난 기사들을 묶어 다시 게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