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동에 자리 잡은 세종호텔에서 8년째 노동조합이 싸우고 있다. 기나긴 싸움의 역사는 뒤에서 언급하기로 하고 최근 상황부터 짚어보자.

작년 초, 5년 만에 고용노동부 중재로 교섭(호텔 사측은 ‘대화의 자리’라 불렀다)이 열렸다. 노조가 해고자 복직과 성과연봉제로 인해 삭감된 임금을 언급하자, 이사 한 명이 이리 말했다고 한다. 여기만큼 정규직이 많은 데가 어디 있다고 그러냐고.

8년 전만 해도 250명이 넘던 정직원이 130여 명으로 줄었다. 회사의 연봉 삭감과 강제적인 보직전환을 견디다 못해 많은 사람이 호텔을 떠났다. 빈자리는 다양한 형태의 비정규직으로 채워졌다. 용역업체로부터 파견을 받고, 1년짜리 계약직을 사용하고, 인력중개소로부터 하루짜리 알바를 받아 쓴다.

그럼에도 사측 관리자가 당당할 수 있는 이유는 국내 호텔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비정규직 고용 비율 때문이다. (국내 300인 이상 종사자가 있는 호텔의 비정규직 비율은 52.7%다. 2016년 기준. 고용노동부 고용형태공시제) 다들 비정규직을 쓰는데 우리는 좀 덜 쓴다는 말. “회사 말이 100% 거짓말은 아니야” 조합원들도 말한다. 객실 어텐던트라 부르는 룸메이드가 정규직인 호텔이 별로 없다고.

그러면 세종호텔에 정규직 비율은 어떻게 될까. 룸메이드 중 정규직 비율은 60%. 나머지 직원은 용역업체에서 파견한다. 6:4의 비율은, 누군가에겐 곳간 열어 퍼주는 기분이 들게 한다. 그러나 일하는 사람들 눈에는 다르게 비친다.

“다른 (룸메이드) 용역분들이 그러시더라고요. 여긴 정규직이 있으니까 보기 좋다고.”

전문 보기: 비노조원에게도 노조는 '방패막'이다 — [오래도록 싸우는 사람들 ③] 지난 8년간 세종호텔의 싸우는 사람들이 해온 일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