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일 울산 총파업대회 금속 노동자들이 ‘즉각 퇴진’을 외치며 함께 행진하다

후원하기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인쇄

11월 30일 울산에서도 “박근혜 즉각 퇴진! 박근혜 정책 폐기! 울산노동자 총파업대회”가 열렸다. 주로 현대차와 금속노조 소속 부품사 노동자 1천여 명이 2시간 파업을 벌이고 참가했다. 현대중공업 노동자 2천여 명도 4시간 파업을 벌이고 함께했다.

노동자들은 행진을 먼저 했다. 행진은 장관이었다.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이 현대차 공장 길을 따라 행진했고 현대차 노동자들이 중간에 합류했다. 노동자들은 서로 박수를 치고 환호했다. 기세가 등등했던 노동자들은 경찰이 대열을 끊자 ‘가자! 가자!’를 연호하며 행진을 이어갔다.

ⓒ김지태

행진 도중에 만난 노동자들은 전날 있었던 박근혜의 담화를 비판했다. “어떻게 자기 잘못을 하나도 인정하지 않을 수 있냐?” 노동자들은 ‘거국내각 필요 없다. 즉각 퇴진하라!’하고 구호를 외쳤다.

집회에서는 많은 연사들이 박근혜의 담화를 비판하고 즉각 퇴진을 주장했다.

김종훈 국회의원은 시원한 발언으로 많은 박수를 받았다. “박근혜가 공을 국회로 던졌다. 시간 끌기 하겠다는 것 아니냐! 우리의 요구는 단 하나다. 지금 당장 퇴진하라는 것이다. 우리는 새 민주공화국을 만들기 위한 대항쟁에 나서야 한다.”

투쟁을 더 발전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현대차지부 박유기 지부장은 “박근혜 정권의 모든 나쁜 정책들을 폐기시키는 데까지 우리 투쟁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현대중공업 노조의 백형록 위원장도 “박근혜가 물러나도 노동법 개악, 구조조정이 중단되는 날까지 투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 권오길 본부장은 “박근혜가 계속 청와대에 있기를 고집한다면, 민주노총은 2차 3차 총파업을 조직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말처럼 박근혜가 버티고 있는 지금 민주노총의 투쟁은 더 지속 · 발전될 필요가 있다.

이날 집회는 박근혜의 기만적인 담화에 노동자들이 멋지게 반격한 것이었다. 노동자들의 분위기는 밝았고 자신감도 있어 보였다. 그래서 <노동자 연대> 신문도 많은 노동자들이 구입했다.

다만 현대차지부가 적극적으로 투쟁을 조직하지 않은 아쉬움은 남았다. 박유기 집행부는 4시간 파업을 2시간 파업으로 축소한 데 이어, 이날 조합원들의 행진과 집회 참가도 적극 조직하지 않은 듯했다. 그래서 현대차 노동자들 사이에서도 ‘집행부가 제대로 조직하지 않았다’는 불평이 곳곳에서 나왔다.

앞으로 이어질 투쟁에서 집행부를 압박하고 현장에서 투쟁을 건설하기 위한 활동가들의 노력이 중요하다.

ⓒ김지태

청년·학생 모여라!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 | 4월 29일(토) ~ 4월 30일(일) | 장소: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신세계관(연세대세브란스병원 맞은편) | 주최: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청년·학생 모여라!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 | 4월 29일(토) ~ 4월 30일(일) | 장소: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신세계관(연세대세브란스병원 맞은편) | 주최: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독자·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노동자 정치 신문

1,000원 후원 정기구독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텔레그램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기사 제목과 주소 공유
전국 곳곳 거리와 대학에서 <노동자 연대>를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이메일로 기사 구독 신청

질문 또는 의견

간단한 질문이나 의견도 좋습니다. 맥락을 간략히 밝혀 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내용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독자편지란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

위 내용을 복사해 문자메시지, 텔레그램, 바이버 등에 붙여 넣어 기사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