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다함께가 25일 당대회에서 배포할 리플릿에 실린 글이다.


참여당이 통합 진보정당 참여의 기준인 5·31합의문을 승인했으므로 통합 대상이라는 주장은 정당성이 없다.

먼저 참여당은 ‘5·31합의문에 동의했다’는 7월 10일 중앙위원회에서 5·31합의문을 보여 주지도 않았다. 당시 유시민은 “이 동의는 들어가는 형식”이고 “일단 들어가서 우리의 내용을 반영하겠다”며 이 안건을 통과시켰다. 그 뒤 유시민은 “5.31 합의문에는 참여당 … 의견은 토씨 하나 반영돼 있지 않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나아가, 참여당은 중앙의 공식 기구와 문서를 통해 5·31합의문을 부정했다. 예컨대 9월 8일 참여당의 ‘새로운 진보정당 추진위원회’가 제출한 보고서는 진보 양당이 합의한 강령 초안을 비판한다. 진보 양당의 강령 초안에 담긴 ‘자본주의 폐해 극복, 재벌 해체, 무상의료, 무상교육, 파견제 철폐, 종속적 한미동맹 해체’ 등의 내용이 “생경한 가치”이고 “시민들의 보편적 정서와 상충”하고, “편향적 태도”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내용들은 모두 5.31합의문에 담겨 있는 것이다.

“우리 당의 참여를 위해서는” 이런 내용들이 “시정되어야 한다”는 참여당이 과연 ‘5.31합의문을 동의한다’고 말할 수 있는가? 참여당은 민주노동당과의 합당 여부를 묻는 10월 1일 당원대회 안건에 5·31합의문 승인안을 올리지도 않았다.

그런데도 민주노동당 이의엽 정책위 의장은 참여당을 향해 “[5·31합의문] 문구 수정은 당연하다”며 “유연하고 대중적으로 가다듬어야 하고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당원들에게는 ‘5.31합의문을 승인했으니 참여당을 믿어 보자’더니, 참여당에게는 ‘5.31합의문을 바꿀 수 있다’니 도대체 무엇이 진심이고 진실이란 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