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목원대 학생이 광화문 광장 앞에서 등록금 인하 서명 및 요구수렴을 위한 서명운동조차 불허하는 학교 측에 항의해 ‘1만 배 후 분신자살’하겠다고 해서 사회에 큰 충격을 줬다.

이런 시위가 일어나게 된 원인에는 ‘부실대학’ 퇴출 정책이 있다.

목원대는 학자금 대출 제한 대학으로 선정됐다. 학교 당국은 이런 현실을 ‘타개’하고자 교수와 직원 전원에게 총급여액의 ‘5퍼센트 기부운동’을 요구하고, 교수의 논문실적을 올리게 했다. 학생들이 10인 이상의 집회를 개최하려면 학교측의 허가를 받도록 했고, 인터넷에 집회 관련 광고를 올리는 학생에게 전화를 하는 등 탄압했다.

현 총학생회는 반값 등록금 운동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등 학생들의 어려움에 무심했다. 이것이 목원대 학생이 소위 “극단적 시위”를 벌이게 된 계기였다.

처음에 목원대 당국은 이런 학생의 시위에 대해 “정신병원에라도 보내야 한다”고 비아냥거렸다. 하지만 그의 시위가 주목을 받으면서 결국 학교는 서명운동을 허가하기로 했다.

다행히 목원대 학생의 1인 시위는 끝났지만, 한예종 학생 4명이 자살하고, 반값 등록금을 요구하는 학생들을 물대포로 진압하는 등 이명박 정부의 신자유주의 교육정책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기 위해서 많은 학생들이 반값 등록금 운동과 전 세계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월가 점거 연대 운동에 참가해야 한다. 얼마 전 독일에서 대학생들의 투쟁 결과 ‘수업료’가 폐지된 바 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