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윤/김영익 동지는 학생행진의 평가에 대해 ‘출교요구는 필요했다’는 글로 대답했다. 출교요구가 필요했다는 평가에 대해 대부분 공감하지만, 그럼에도 이 글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제일 처음 출교요구를 했던 사람들이 다함께가 아니었다는 것을 우리 모두 기억할 것이다. 출교요구는 학생기층에서 먼저 나왔고, 학교 밖에서 먼저 나왔다. 주목해야 할 경우는 슬럿워크 참가자들이다. 이들은 성추행범 출교를 요구하며 집회의 막을 열었다. 그런가하면 여연을 비롯한 여성단체들도 출교요구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이들이 과연 ‘성폭력’이라는 개념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성추행, 성폭행, 성희롱 등을 포괄하는 성폭력이라는 개념을 굳이 사용하는 이유는 행진의 주장대로 ‘여성에 대한 구조적 폭력의 맥락을 드러내기 위해’서다. 이는 분명히 여성운동의 성과다. 여성들은 가슴이 크다는 교수의 농담에, 엉덩이를 만지는 상사의 행동에 ‘별 거 아닌 걸, 뭘 그러느냐’는 이야기를 듣고 살아왔다. 아직까지도 그 이야기는 왕왕 들려온다. 그렇기 때문에 여성주의자들은 ‘별 거 아닌 건 하나도 없다’고 외쳐야만 했다. 그 외침은 성추행이나 성폭행이 아닌, ‘성폭력’이라는 단어 안에 오롯이 들어있다. 당신이 지금 날 겁탈한 게 아니라 해도, 당신은 내게 폭력을 저질렀다고 말하기 위해서. 여성주의자가 아닌 진보적 대중들도 성폭력이라는 단어를 비물리적인 행동까지 확대해서 사용한다.

반박문에서 김지윤/김영익 동지는 성폭력이라는 단어에 대해서 훨씬 좁게 규정했다. 성폭력이라는 단어는 ‘상대방의 의사를 거슬러 강압적으로 하는 성적 행위’라고. 이는 국어사전에 나온 정의와 특별히 다르지 않다. 그러나 우리, 좌파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국어사전에 나온 공산주의의 정의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성폭력이라는 개념을 넓게 받아들이는 사람들 역시 성희롱, 성추행, 성폭행의 차이에 대해서 구분한다. 그 모두를 포괄하는 개념이 성폭력일 뿐, 성희롱과 성폭행이 결코 같을 수는 없다. 그렇기 때문에 수많은 여성단체들과 여성주의자들이 그들의 출교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김지윤/김영익 동지의 반박문은 바로 이 점을 간과하고 있다. 성폭력에 대한 넓은 정의가 잘못된 정치적 결론을 낳는 직접적 이유는 아니다. 반박문 내에서도 행진이 출교와 현대차 가해자 처벌에 대해 모순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언급하고 있듯이 말이다.

오히려 많은 여성주의자들은 음주를 이유로 성범죄자를 감형해주지 말라고 요구해왔다. 여전히 술을 마셨다고 별 거 아니라고 말하는 사회에 대한 저항이다. 우리는 성폭력이라는 말이 왜 넓게 적용되고 있는지 이해해야 한다. 그러면서도 충분히 행진의 주장은 반박할 수 있다.

그들은 페미니즘의 용어로도 ‘가부장적 문화’와 ‘성폭력’을 섞고 있기 때문이다. 성폭력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하는 여성주의자라면 적어도 '처벌조차 받지 않는 사회'보다는 '최소한의 처벌이라도 받는 사회'가 당연히 더 나은 사회라고 생각할 것이다. 체제와 '성폭력'을 섞는다면 의식이 모순된 사람들에게는 교육 밖에 제시할 수 없다. 사람들의 정당한 제기조차도 그 이유로 폄훼하게 되는 것이다. 행진이 그랬듯, 학교의 명예와 자기 죄를 보지 않는다는 식으로. 이것은 성폭력이라는 단어의 문제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개념 논쟁은 성폭력이라는 넓은 개념을 사용하는 진보적 대중이 정말 중요한 다른 이야기, 즉 '출교가 옳았다'는 핵심 주장은 보지 않게 할 수도 있다. 지지자들에게 괜한 반감을 살 수도 있다는 것이다.

성폭력이라는 개념을 좁게 써야만 출교를 지지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많은 여성주의자들이 폭넓게 성폭력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행동에 나서지 않은 것이 결코 아니다. 출교 운동에 대해 행진이 소극적으로 행동한 지점을 비판하면,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