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당국이 학과 통폐합에 반대해 총장실 점거 투쟁을 벌였던 학생들에게 무더기 징계를 내렸다. 

이 투쟁을 이끈 총학생회장·부총학생회장·학생회 활동가가 퇴학을, 다른 학생들이 무기정학·유기정학·사회봉사 등을 당했다. 2000년 이래 가장 많은 무려 30명이 징계를 받았다. 무더기 징계로 학과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학생들의 입을 막으려는 것이다.

지난해 12월 ‘학과 구조조정안’ 전면 철회를 요구하며 총장실 점거 투쟁을 벌였던 동국대학교 학생들

학교 당국은 학생들의 총장실 점거 농성이 “권위주의 시대에나 사용되던 불법”이라며 “폭력은 용납되지 않는다는 강력한 경고를 한 것”이라고 징계를 정당화한다. 

그러나 그간 학교 당국이 보인 태도야말로 권위주의 시대 때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동국대 당국은 학생들의 정당하고 절박한 목소리에는 전혀 귀 기울이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폭력적으로 점거 농성장을 침탈했다. 

한편, 학교 당국은 입학 설명회에서 학생들이 시위를 벌이던 중 한 교직원이 다친 일을 문제 삼고 있다. 그러나 교직원이 부상당한 일은 이 투쟁에 참가한 학생들이 사전에 모의한 것도, 시위 현장에서 의도해 벌어진 것도 아니었다. 어디까지나 학교 당국의 고압적 태도에 분노한 참가자 개인의 우발적 행동에 의한 것이었다. 우발적 사고를 빌미로 이 투쟁의 대의, 정당성, 학생들의 절박함을 무시해선 안 된다.

동국대 학생들은 지난 몇 년간 학과 구조조정에 저항해 왔다. 이미 학교 당국의 구조조정 계획에 따라 독문과가 폐과됐고, 윤리문화학과·문예창작과 등이 폐과 위기에 놓여 있다. 

따라서 학생들의 투쟁은 완전히 정당하다. 이 투쟁은 대학 구조조정과 대학 기업화에 반대해 온 학생들의 심정을 대변한 것이기도 했다.

학교 당국은 총·부총학생회장을 퇴학시키며 학생 자치권마저 위협하려 하고 있다. 구조조정에 저항해 온 학생들은 학교 당국에게 눈엣가시였을 것이다.

그러나 고려대 당국도 2006년 진보적 활동가들을 출교시키며 학생들의 저항을 억누르려 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2년간 벌어진 학생들의 끈질긴 투쟁과 사회적 연대로 징계받은 학생 전원이 복학할 수 있었고, 이 과정에서 학교 당국은 망신을 당했다. 

동국대 학생들은 징계 철회 서명 운동과 신문 광고 등을 준비하고 있다. “배움에는 차별이 있을 수 없습니다. 학교의 정책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학생들에게 내린 부당 징계는 반드시 철회돼야 합니다” 하며 연대를 호소하고 있다.

대학이 이윤 논리를 앞세우며 무한 경쟁을 강요하는 것을 반대한다면, 동국대 학생들의 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보내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