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에 대한 이명박 정권의 악랄한 탄압이 계속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공무원노조 위원장과 사무처장의 소속 기관인 강릉시청과 대구시청에 두 동지를 근무지 이탈로 징계하라고 노골적으로 강요했다.

정부는 해직자 문제 등을 트집 잡아 노조 설립 신고 처리를 거부했고, 이에 따라 노조 전임자 휴직 신청도 거부한 상황이다. 그러면서 위원장을 근무지 이탈로 징계하겠다는 것이다.

활동가들은 징계가 우리 모두에 대한 공격이고 ‘총회 투쟁’의 예봉을 꺾으려는 공격이라 규정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강원도에서 징계를 위한 인사위원회가 열리던 날, 전국에서 모인 3백여 명이 강원도청 앞에 집결해 징계 저지 결의대회를 열었다. 결국 부지사는 폐회를 선언하고 인사위원회를 해산할 수밖에 없었다.

7월 11일 대구 시청 앞에서 공무원 노동자들이 부당징계 철회를 요구하며 싸우고 있다. ⓒ출처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그 일주일 뒤, 이번엔 대구시청에서 사무처장을 징계하려는 인사위가 열릴 예정이었다. 이번에도 우리는 전국적으로 집결해 대구시청 앞에 2백여 명이 모였다. 강원도청 소식을 들었는지, 대구시청은 경찰 3개 중대를 동원해 쥐새끼 한 마리 못 들어가도록 청사 출입구를 봉쇄했다.

그러나 우리는 부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진입을 시도했고, 이 와중에 외부 인사위원 3명은 알아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결국 4시간 가까이 대치하던 중에 인사위원회가 유회됐다.

몇 년 만에 당당하고 힘차게 싸워 이겨 모든 동지들의 사기가 높아지고 자신감은 하늘을 찌를 듯했다. 

경찰은 이런 기세를 누르고자 활동가들에게 묻지마식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지난 10년의 탄압을 이겨 낸 것처럼 그 어떤 탄압도 저지하고 승리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