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박근혜는 철도 파업에 양보할 생각이 조금치도 없다. 거의 절반의 유권자가 그를 거부했을 때 1년 전 이미 그들의 다수가 예상했던 바다.

이 전선에서 밀리면 정권의 위기가 격화할 수 있기 때문에도 정부는 절대 물러서지 않으려 한다.

이 점을 생각할 때, 정부를 물러서게 하려면 우리편도 정치적이어야 한다. 또 민주노총의 연대 파업이 이뤄져야 한다.

무엇보다 이 파업의 성패는 바로 향후 민주노총 노동자들의 투쟁과 노동조건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 영리병원 허용과 파견 확대 등 개악을 담고 있는 ‘4차 투자 활성화 대책’ 등 정부의 반노동 공세가 곳곳에서 시작되고 있는 만큼 민주노총 산하 노동조합들은 이런 문제들에 맞서 철도노조와 함께 싸워야 한다.

요구가 꼭 정치적이어야만 하는 건 아니다. 자신의 요구를 제출하고 싸워 동시에 쟁의를 한다면 정치적 효과를 내는 것이다.

대체수송 거부 화물연대가 말한다

“철도 파업 엄호는 내 일 같다”

화물연대는 이미 조합원들에게 철도 운송분에 대해 ‘전원 거부 지침’을 내렸었다.

박근혜 정부가 철도 파업 탄압의 강도를 높이자, 화물연대는 17일 긴급 중앙집행위를 열어 주요 화물 수송 거점에서 비조합원들에게 대체수송 거부 동참을 호소했다. 그리고 “철도 민영화 반대”가 적힌 현수막을 조합원 차량에 부착하라고 했다.

17일 제천에서 열린 철도 파업 승리 결의대회에서 화물연대 충청·강원지부장은 이렇게 말했다. “시멘트 대체수송에 개미 새끼 한 마리 나서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막을 것이다.” 철도 노동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음은 물론이다.

화물 노동자들의 대체수송 거부는 철도 파업의 효과를 높이는 데 실질적인 기여를 한다. 자신들의 연대에 대해 화물연대 이봉주 본부장은 이렇게 설명했다. “철도 파업이 지면 다음에 있는 모든 투쟁들이 힘들게 될 것이다. 우리도 투쟁을 준비하는 노조로서 [철도노조의] 투쟁을 적극 지지하고 엄호하는 것을 ‘내 일’로 본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